“불신·대립 조장하는 신도징계령 제정 철회하라”
“불신·대립 조장하는 신도징계령 제정 철회하라”
  • 서현욱 기자
  • 승인 2020.11.24 1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참여불교재가연대, “위법·범계 행위 스님 대한 자정이 먼저”

참여불교재가연대(상임대표 박광서)가 조계종 포교원이 제정하려는 ‘신도징계(참회)에 관한 령’ 철회를 촉구했다.

포교원이 신도를 징계하거나 공개 참회시키는 종령을 만들려 하는 것은 사찰과 종단 운영에 비판적 신도를 배제하고, 신도 간 불신과 대립을 조장하려는 의도라고 비판했다.

단체는 “포교원장 지홍 스님은 불광사 사태의 원인을 제공한 당사자”라며 “당시 불광사 회주인 지홍 스님의 범계와 위법행위 의혹에 불광사 신도들은 불교적폐청산운동에 동참하며 지홍 스님의 퇴진을 요구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실제로 지홍 스님은 업무상 횡령혐의로 실형을 선고받았지만, 불광사 회주직을 내려놓는 것에 그치고 아직도 포교원장직을 유지하고 있다.”면서 “이런 상황에서 신도 징계에 관한 령을 제정하는 것이 자칫 불광사 신도들을 비롯하여 사찰운영이나 종단운영에 비판적인 신도들에게는 다르게 해석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종령 제정사유 중 "특히, 2018년 종단 상황에서 주도적으로 해종행위를 한 신도단체장과 신도에 대한 제재를 할 수 있는 법적 절차가 없어 종단의 권위가 추락"하였다고 밝힌 점을 지적하며, 이는 “신도 징계(참회)에 관한 령 제정이 소위 해종행위 신도에 대한 징계를 위해 제정한다는 것을 분명히 하고 있다.”고 했다.

조계종 신도참회에 관한 령 제정안 일부.
조계종 신도참회에 관한 령 제정안 일부.

단체는 “이 종령은 사찰운영이나 종단운영에 비판적인 신도들을 배제하고, 신도 간의 불신과 대립을 조장한다.”면서 “사찰이나 종단 운영에 신도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것을 막으려는 의도“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단체는 “스님의 위법과 범계 행위를 지적하여 시정하라는 요구가 해종행위가 되고, 위법과 범계 행위로 신뢰가 바닥에 떨어진 스님이 지키려는 기득권은 종단의 권위로 포장된다면 포교원에서 만들려는 "신도 징계(참회)에 관한 령"은 영이 서지 않는 령이 될 것”이라고 꼬집었다.

참여불교재가연대는 “우리 사회는 언제부터인가 '공정'이 화두가 되어 있다.”며 “스님들의 위법과 범계행위에는 눈을 감고, 신도들의 비판적 목소리에는 해종세력으로 매도하는 모습에서 시대정신이 된 '공정'의 가치에도 따르지 못하는 포교원의 이와 같은 종령 제정 시도는 안타깝고 우려스럽다.”고 했다.

단체는 “신도들의 비판적 목소리는 해종 행위가 아니라 사찰과 종단의 민주적 운영과 신도들의 적극적 참여를 가져오는 것”이라며 “종단의 권위는 스님들의 청정한 수행과 불교적 가치의 사회적 실천으로 쌓이는 것임을 알아야 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비판적 신도들에 대한 징계보다는 위법과 범계행위 스님에 대한 종단의 자정노력이 선행되어야 할 것”이라며 “그래야 “령”이 “영”이 선다.“고 강조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 제보 mytrea70@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