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삼국유사’ 서울 공연 막 내려
뮤지컬 ‘삼국유사’ 서울 공연 막 내려
  • 서현욱 기자
  • 승인 2020.11.17 1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작 뮤지컬 ‘삼국유사’가 지난 7일 폐막했다. 뮤지컬 ‘삼국유사’는 한국 전통문화의 다채로운 표현과 불교문화를 시민들에게 더욱 쉽고 재미있게 알려주기 위한 기획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서울시와 <삼국유사>를 집필지인 군위 인각사의 후원으로 제작됐다.

주최 측은 뮤지컬 ‘삼국유사’는 코로나 19확산을 방지를 위해 비대면 공연으로 진행됐다. 방송사, 유튜브 등 다양한 매체를 활용한 공연 전막 녹화 실황중계를 통해 지난해보다 더 많은 관객이 관람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창작 뮤지컬 ‘삼국유사’는 몽골의 잦은 침략으로 지치고, 피폐해진 당시의 고려 백성들에게 희망을 주고, 도전과 화합을 통해 역경을 헤쳐 나갈 수 있다는 메시지를 던진다. 우리가 잘 알고 있는 단군신화, 주몽신화, 선화공주 이야기를 뮤지컬로 구성, 코로나 19 등 현재 우리가 겪고 있는 어려운 상황을 극복하고 희망을 이야기할 수 있는 메시지를 담았다.

주최 측은 “창작 뮤지컬 ‘삼국유사’는 역사책의 새로운 컨텐츠화에 성공적인 사례로 자리하였으며 앞으로도 삼국유사와 관련한 새로운 문화콘텐츠를 지속해서 개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 제보 mytrea70@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