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주사 주지 해외 원정도박 의혹 밝혀지나
법주사 주지 해외 원정도박 의혹 밝혀지나
  • 서현욱 기자
  • 승인 2020.10.22 20:22
  • 댓글 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지실·휴대전화 압수수색…경찰, 상습도박 승려들 곧 신병처리
도박판이 벌어진 법주사 경내 한 건물. 사진=MBC 바로간다 갈무리.
도박판이 벌어진 법주사 경내 한 건물. 사진=MBC 바로간다 갈무리.

조계종 현직 교구장인 법주사 주지 스님의 해외 원정도박 의혹이 사실로 확인될지 관심이다. 경찰이 법주사 주지 정도 스님의 해외 원정 도박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2년 전 유네스코 지정 세계문화유산이자 한국의 산지승원인 속리산 법주사의 경내에서 스님들이 상습 도박판을 벌였다는 고발 사건 관련자들의 신병처리를 조만간 결정한다.

지난 2월 재가불자인 A 씨는 지난 2018년 법주사 경내에서 스님들이 상습도박을 벌이고, 사찰을 책임지는 본사 주지가 도박 사실을 알고도 묵인하고, 해외 원정도박을 했다는 취지의 고발장을 경찰에 제출했다. 당시 고발된 스님들은 법주사 전·현직 국장소임을 맡거나 주요 사찰 주지였다. 이들 중에는 당시 조계종 총무원 국장급 스님 1명과 2008년 법주사 인근 여관에서 도박을 하다 현장서 검거됐던 2명의 스님이 포함됐다. 법주사 현 주지 정도 스님도 고발됐다. 고발인 A씨는 법주사 주지 스님이 도박 현장에 함께 어울리지 않았지만 상습도박을 알고도 방조하거나 묵인했고, 해외 원정도박을 했다는 의혹이 담긴 녹취를 경찰에 제출했다.

사건이 불거지자 조계종 총무원은 지난 2월 중앙징계위를 열어 법주사 말사(末寺) 주지 4명을 직무정지를 의결했다. 주지 정도 스님은 중앙징계위원회 직무정지 징계를 피하고, 코로나19 방역지침에도 불구하고 산중총회를 강행해 법주사 주지에 재임했다.

지난 2월 수사가 본격화된 뒤 8개월이 흘렀지만, 경찰의 수사는 지지부진했다. 2년 전에 발생했다는 사건이고, 경내 도박 외에 주지 스님의 해외 원정도박 의혹까지 확인할 구체적 정황이나 증거를 확보하는 게 쉽지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

당시 한 스님은 “판돈이 떨어질 때마다 법주사 입구 현금자동인출기(ATM)에서 돈을 찾았다”고 증언했다.

도박에 가담해 빚을 진 한 스님은 법주사 입구의 은행 현금자동인출기에서 수백만 원의 돈을 찾아 노름을 하고, 돈을 잃자 다시 ATM 기기에서 수백만 원의 돈을 찾아 노름을 하다 모두 잃고, 함께 도박을 하던 스님에게 돈을 빌려 다시 도박을 했다.

이 스님의 예금 거래내역에 따르면 2018년 3월부터 2018년 10월말까지 매월 2~3회의 도박판이 벌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스님은 2018년 3월 23일 은행에서 오후 3시 15분과 17분 두 차례에 걸쳐 170만원을 인출했다. 이 돈으로 도박판에 뛰어 들었다가 돈을 모두 잃자 이날 밤 10시 21분부터 26분까지 네 차례에 걸쳐 각 100만 원씩 모두 400만 원을 더 찾아 도박판에 뛰어 들었다.

보은경찰서가 이 사건을 수사하고, 검찰에 사건을 송치했지만, 겸찰은 이 사건을 충북경찰청에 재수사를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때문에 검찰이 상습도박과 주지 정도 스님의 해외 원정도박 의혹과 관련된 구체적 정황 등을 확보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청주지검에서 사건을 넘겨받은 경찰은 10월 중순 법주사 주지 정도 스님의 집무실(주지실)과 1대 이상의 휴대전화를 압수수색하고, 휴대전화를 디지털 포렌식 수사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도박 의혹을 받은 스님들에 대한 피고발인 조사도 마쳤다.

<뉴시스> 등은 22일 “경찰은 정도 스님의 해외 도박 혐의를 입증하기 위해 60여 차례 해외를 다녀온 출입국 기록을 확인하고, 현지 안내 관계자 등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다”며 “휴대전화 통화기록, 통장 입출금 거래 내역 등을 분석, 혐의 입증에 주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법주사 소식에 밝은 한 관계자는 “수사기관이 법주사 주지 스님이 해외 원정도박을 한 구체적인 물증을 확보했다는 소문이 파다하다.”며 “사실여부를 떠나 과거 도박현장에서 검거돼 벌금형까지 받은 스님이 교구본사 주지가 되고, 코로나19 사태에도 종단과 정부의 방역지침을 무시하고 산중총회를 열어 재임한 현직 교구본사 주지가 해외 원정도박 의혹으로 수사를 받는 현실에 조계종 스님들이 얼굴을 들고 다니기 어렵게 됐다.”고 했다.

경찰은 신중한 입장이다. <뉴시스>에 따르면 경찰 관계자는 "수사 중인 사안이라서 구체적인 내용을 확인해주기 어렵다"며 "수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신병처리 방향을 결정해 이달 말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한편, 국난극복과 불교중흥을 내세워 걷기순례 중인 자승 전 총무원장은 23일 양평 소노문 리조트에서 한국불교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함께 고민하는 야단법석을 갖는다. 국난극복 걷기에도 22일 코로나19 확진자는 121명으로 일주일 만에 세 자릿수로 증가했다. 자승 전 총무원장이 야단법석에서 자신과 특정모임을 함께하는 법주사 주지의 해외 원정도박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힐지 주목된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 제보 mytrea70@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도반 2020-11-02 21:39:39
무혐의 나옵니다 이유는 아마 도머시기 스가 잘~~~~~~~알것지요 작업에 천재!!!그리고 청주에 있는 이정골이라지 그 사찰 주지로임명된다나 일설에 의하면~~

법대로 처벌 2020-10-27 16:01:34
충북경찰과 청주지검에서는 엄정한 법대로의 수사 의지가 있다면

범법의 실상들 제대로 밝혀낼 것으로 보여진다.

불교는 정체성이 확실한 스님이 해야한 2020-10-26 20:44:47
불교는 동진 출가하고 위대한 부처님처럼 원력보살님처럼 전도전법중생구제 잘하는 불교 정체성이 확실한 출가 불자 재가 불자들이 이끌고 가야한다 진짜 부처님 제자면 중생속에서 전도전법 중생구제를 잘해야 한다 불교에 침투한 타종교 가짜불자들이 불교를 망친다 서양도 불교 열풍인데 한국 불교가 안되는 이유는 이런 가짜 불자들이 지랄하기 때문이다 한국불교 개혁 안하면 서양 불교보다 못하고 남방불교 못하고 개판된다 불자님들 정신차려라

도..박하는 중들 정체 뻔하다 2020-10-26 20:44:08
불교에서 위대한 부처님 원력보살님처럼 전도전법 중생구제 안하고 도.박이나하는 중들은 불교를 가장한 타종교 중들이 불교에 침투해서 불교를 망치려고 하는짓이란다 불자님들은 불교 관리감독 잘해서 이런 불교를 가장한 가짜 타종교중과 근무자들은 당장 퇴출하기 바란다 이런 불교를 가장한 타종교 가짜 불자는 남자중도 있고 여자중도 종무소 근무자도 있고 불교단체 불교티브 불교방송에도 있고 불교 신조 회장도 있고 가짜놈들이 절도 만들어 운영한단다 가짜불자들이 다양하게 근무하면서 지랄하면서 불교를 망친단다 불자님들은 무조건 머리깍았다고 진짜 스님이라고 불자라고 무조건 불자라고 믿지 말기바란다 이런 가짜들이 불교를 망치는 놈들이다 정신차려라 소문났다 한심해서 알려준다 소문났으면 이미 개판된것이다ㅍ

★★★국민알권리가있다#★★★국민알권리 2020-10-26 20:43:24
★★★국민알권리가있다#인터넷 다음 네이버 구글 유튜브 검색창에서 아래 내용 검색해서 필독하자1 종교개판이다 2 이순신장군을 사탄이라는 개독3 이순신장군을 사탄이라는 개독사기 속지말자 4 성범죄 1위 목사 5 성경 짜집기 6 시대 정신 (유튜브 검색)7 암환자 검색해서 필독하세요(유튜브 검색창에서 -버진스키- 검색바랍니다 )(유튜브 검색창에서 -암에 걸린 의사들은 항암제를 거부한다-검색하자8 외계인 기술 (마이클 울프 검색하자)9 종교자유정책연구원10 개독 목사 장경동 망언은 사기다 검색 필독하자 초딩도아는 사기치지말자 -모두건행소원성취-대한민국파이팅★★★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