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활동가 통일교육 ‘DMZ 평화기행’ 진행
평화활동가 통일교육 ‘DMZ 평화기행’ 진행
  • 박선영 기자
  • 승인 2020.09.28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누며하나되기, 철원 지역에서 역사 교육

천태종의 NGO단체 나누며하나되기는 지난 26일은 철원 지역에서 ‘평화활동가와 함께하는 DMZ 평화기행’을 진행했다.

통일교육협의회 후원으로 진행한 평화기행에는 40여 명의 평화활동가가 참석했다.

△백마고지 전적지 △개척마을 대마리 역사 전시관 △백마고지역 △소이산 트레킹 △노동당사 등을 방문한 후 마지막 행사로 ‘통일 골든벨’을 개최했다.

참가자들은 백마고지 전적지와 백마고지 전투에 대한 전문해설사의 설명과 현장경험을 들었다. 당시 26번 주인이 바뀔 정도로 치열한 전투가 펼쳐졌다는 이야기를 듣고 참가자들은 희생되신 분의 넋을 위로하고 그런 고난의 장면이 오늘의 발전된 대한민국의 원동력이 되었음을 알았다며 감사한 마음을 가졌다.

또, 6.25 전쟁과 분단으로 만들어진 개척마을 ‘대마리마을’ 김명화 사무장은 150가구의 개척 당시와 현재까지 분단의 아픔과 상처가 남아있다는 설명을 들려주었다.

이번 평화기행에 참가한 박소영 평화활동가는 “소이산 정상에서 바라본 드넓은 철원평야와 손 벌리면 닿을 듯한 북녘 땅을 보면서 많은 고민과 평화의 소중함을 새삼 느낀다”며 “알차고 보람된 하루로 코로나에 모처럼 힐링도 되었다.”고 말했다

참가자 황선우 대학생은 “한국전쟁에 대한 폭넓은 이해와 왜 통일을 염원하는지 체감하였다”며 “주변 친구들에게 추천해주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나누며하나되기는 나라사랑과 통일문화 기반조성 사업의 일환으로 10월경에 ‘고려인과 함께하는 파주 DMZ 통일탐방’ 프로그램과 ‘청소년과 함께하는 파주 DMZ 통일탐방’ 프로그램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이 기사는 제휴매체인 <불교저널>에도 실렸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budjn2009@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