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리 보는 자승 전 원장 걷기 행사 코스
미리 보는 자승 전 원장 걷기 행사 코스
  • 서현욱 기자
  • 승인 2020.10.06 15:13
  • 댓글 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아그렇구나 2020-10-23 06:11:39
아 그렇구나 이런식으로 상월선원이 사용되는구나.
좋은 정보 고맙습니다.
집단 이익 밖에 모르는 상월선원이 이렇게 쓰여지는군요.
신도 80명이 목표라는 상월선원측이 상월 선원을 이렇게도 쓰는군요.

대단한 발상입니다

불자2 2020-10-10 19:54:47
체험하고 말합시다 불교을 떠나 극란극복 일체중생을 위해 어려운 결심과 고통속에 진행되고 있다고 하는데 힘이 되는 기사를 바랍니다

사이비교주 2020-10-08 07:32:13
"불교중흥.국난극복 .자비순례"
언어유희,표리부동,혹세무민,기고만장,위선 철면피. . .
쮜저진 입으로 먼 말인들 못하랴만,어찌 이리도 일말의 양심이 업쓰까~?
적광 스님(사미)은 지금 몸상태가 어떤대?
봉이 김선달 가르침 신수봉행 물장사는 별탈 읍꺼쩨?

무명처사 2020-10-07 12:51:55
근대철학을 집대성한 칸트(Walking Kant로 불리운)는 매일 정확한 시간대에 산책을 통해 복잡한 이론들을 분석 정리 하였고, "신은 죽었다"라고 선언한 실존철학의 선구자 니체는 "모든 생각은 걷는자의 발끝에서 나온다"며 아침 마다 걸었다.
석가세존께서도 득도후 탁발과 전도여행길을 겸허한 자세로 걸으셨다.스님들은 放禪하고 한가로이 포행도 한다. 예수도 걸었지만 "네가 밟는 땅은 네게 주리라, 너로 인해 그 땅의 족속들이 복을 얻을것이니..."
그것이 탐욕의 땅밟기 시원이다. We r trav'ling in the footsteps Of those who've gone before But we'll all be reunited. . .When the saints go marching in. . .

무명처사 2020-10-07 12:39:15
보여주기식 엔터테인먼트 Show Biz.
상월선원에 이어 씨즌2로 행진을 보여 준단다. 무리지어 의현 진제 터전에서 출발 상월선원 경유 봉은사 도착, 로마 군대나 나찌 점령군의 공포스러운 진군이 오버랩 된다. 하지만 그들의 뒤에도 고통스럽고 지쳐버린 패잔병의 그림자는 뒤따랐다.
기왕지사 흥행에 성공하고 싶거든 걷지말고 삼보일배 오체투지를 연출하시라~!
도보여행에 나름 경험이 풍부한 승려 도법도 캐스팅해서 끝내 바람막이 배역으로 앞줄에 세우면 그림이 한층 괜찮지 아니할까~? 할~!!! _()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