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등사, 삼랑성 역사문화축제 비대면 행사로
전등사, 삼랑성 역사문화축제 비대면 행사로
  • 서현욱 기자
  • 승인 2020.09.29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달 10~18일 ‘기억, 기록’ 주제로 공연·전시 등
삼랑성 역사문화축제 가을 산사음악회.
삼랑성 역사문화축제 가을 산사음악회.

강화도 전등사가 주최하는 제20회 삼랑성 역사문화축제가 코로나19 대유행에 비대면 문화축제로 진행된다.

삼랑성역사문화축제 조직위원회(공동위원장 장윤 스님 전등사 회주, 지용택 새얼문화재단 이사장, 최종수 한국효문화센터 이사장)는 10월 10일부터 18일까지 9일 간 강화도 전등사에서 제20회 삼랑성 문화축제를 개최한다.

이번 축제는 ‘기억, 기록’을 주제로 코로나 시대의 새로운 형식인 랜 선을 통한 비대면 축제로 진행한다.

축제 시작일인 10월 10일(토) 오후 7시 개최하는 ‘전등사 가을음악회’에는 인순이, 웅산, 이희문과 고물, 권나무, 플랫폼스테레오 등이 출연한다. 음악회 공연현장에는 출입을 할 수 없으며 유트브 생중계 시청과 주차장에 마련된 드라이브 인 콘서트로 콘서트를 즐길 수 있다. 가을정취를 한껏 느낄 수 있는 전등사 가을음악회는 1년을 손꼽아 기다리는 대표적 산사음악회 중 하나다.

11일(일) 오후 1시 ‘호국영령을 위한 영산대재’를 개최한다. 영산대재에서는 해마다 인천 강화지역 순국선열을 발굴하여 위령재를 올린다. 올해는 인천출신 최선화 독립운동가에 대한 위령재를 봉행한다. 이화여전을 졸업한 최선화 독립운동가는 상해에서 흥사단에 가입 후 임시정부를 적극 지원하고, 한국혁명여성동맹을 결성한 뒤 항일 군인들에게 위문품을 전달하고 여성과 청소년 계몽과 교육에 힘썼다.

삼랑성 역사문화축제 작가 전시회.
삼랑성 역사문화축제 작가 전시회.

이밖에 기억을 주제로 한 ‘현대작가전’을 비롯해 ‘청년작가 한지민 전’, ‘시화전’, ‘북한사찰 사진전’, ‘각종 군사 깃발 전시’, ‘연꽃 사진전’ 등 다양한 전시를 한다. 이 전시들은 전등사를 방문한 관람객들은 모두 감상할 수 있으며 유트브로 볼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

조직위원회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축제 기간 중에 입장하는 모든 관람객들을 대상으로 큐알 코드 체크인과 발열체크를 시행한다. 전시장 곳곳에 손소독제를 비치하고 매일 두 차례 방역을 실시할 예정이다.

축제 추진위원장 여암 스님(전등사 주지)은 “작년에 강화지역에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발병하여 축제를 취소한 바 있다. 올해도 코로나19로 인해 축제 진행여부에 대한 고민을 많이 했다.”면서 “하지만 코로나로 인해 지친 국민들에게 위안을 드리고 싶었고, 피해를 많이 보고 있는 공연계에도 작지만 힘을 주고 싶었다.” 고 말했다. 스님은 “비대면으로 진행하지만 집에서 편하게 축제를 즐겨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 제보 mytrea70@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