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등명 법등명 自燈明 法燈明
자등명 법등명 自燈明 法燈明
  • 현안 스님
  • 승인 2020.09.25 13:19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재] 현안 스님의 선 이야기
LA 위산사의 불칠법문(염불수행)
LA 위산사의 불칠법문(염불수행)

 

제가 한국 수행자들과 스님들을 만나면서 자주 듣게 된 불교의 가르침이 '자등명 법등명'입니다. 사람들은 저에게 부처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였으니, 우리는 우리의 마음의 등불을 믿고 따르면 된다고 했습니다. 저는 이 말을 듣는 즉시 의문이 들었습니다. 그리고 또한 사람들은 저에게 초심자일 때 스승의 말씀을 듣고 따라야하지만 어느 정도 지나면 우리 스스로의 마음을 보고 따라야 한다고 했습니다.

영화 스님이 예전에 '깨닫기 전까지 절대 내 자신의 마음을 믿지 말라'고 하셨다는 그 한 말씀이 저에게 아주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 처음 참선을 배울때 결가부좌의 아픔과 불편함은 내 마음을 쉬지 않고 괴롭혔습니다. 마음속에서는 '다리가 이렇게 아파서 명상이 잘 되지도 않는데 차라리 반가부좌로 하면 더 잘 몰입되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뿐만 아니라 지금까지도 스승님께서 주시는 가르침이 이해할 수 없을 때에도 믿고 따르면서, 수행의 진척이 있음을 느끼고 경험하고 있습니다. 스승님의 말씀과 지침을 따르면서 저는 제 스스로의 어리석음이 한꺼풀 한꺼풀 계속 더 타파할 수 있었다는 것을 잘 알고 있습니다.

자등명 법등명 自燈明 法燈明은 석가모니 부처님이 아난다의 청을 듣고 노년에 설한 가르침이라고 합니다. 석가모니 부처님이 죽림촌에 계실 때 병에 걸리셨을 때 아난이 마지막 설법을 청했습니다.

인터넷에서 자등명 법등명을 검색해 보니, '스스로 마음의 등불을 밝히고, 부처님이 설하신 법의 등불을 밝혀서 수행하라'는 가르침이라고 나옵니다. 자칫하면 스승을 찾을 필요가 없고, 자기 자신의 마음을 스스로 잘 살펴라, 자기 마음만 믿고 의지하면 된다라고 이해할 수 있습니다.

저는 얼마전 영화 스님께 자등명 법등명의 뜻을 설명해 주실 수 있는지 청했습니다. 한자 뜻을 풀었을 때, 이 부처님의 가르침이 우리가 스스로의 마음을 믿으라기 보다는, 우리의 등불을 밝혀서 우리 자신의 허물, 오류, 번뇌, 어리석음을 밝히라는 뜻으로 보였기 때문입니다.

阿難!於現在,或我滅後,若有人

『以自燈明,隨時自歸依,不歸依他人;以法燈明,隨時法歸依,不歸依他人』者──阿難!彼等,於我比丘眾中,將在最高境地,必定樂於修學。」

장부경전長部經典 대반열반경大般涅槃經

원래 위의 부처님의 말씀은 열반경에 있는 내용입니다. 이는 기본적으로 '시간이 적절할 때, 자신에게 의지하고, 다른 이에게 의존하지 말아라'라는 뜻입니다. 즉 필요 시 자신의 등불로 빛을 내어 비추고, 필요 시 법의 등불 즉 법의 빛을 내서 비추라라는 것입니다. 부처님은 다른 이에게 의존하지 말라고 하셨습니다. 그런데 부처님의 가르침이 이러하다면 선지식을 찾아라는 대승의 기본적인 가르침과 모순되지 않을까요? 우리는 언제 빛을 밝혀야 할까요? 무엇을 비춰야 하는 것일까요?

영화 스님은 비춰서 밝혀야 하는 것이 바로 우리가 가진 문제라고 하셨습니다. 우리의 무명(無明)과 우치(愚癡)를 밝히는 것입니다. 불교에서 등불 또는 빛은 밝음을 뜻하고, 이는 무명, 우치와 관련이 있습니다. 우리가 이해하지 못하는 것, 우리를 가로막는 것, 우리의 마음을 괴롭히는 것을 밝게 비추는 것입니다. 부처님이 우리에게 법을 가르쳐 주신 것은 바로 우리의 문제를 스스로 밝히도록 하기 위해서 입니다.

그렇다면 우리에게 어떤 문제가 있을까요? 여러분은 어떤 문제가 있습니까? 예를 들어서 깨닫고 싶은 사람이 있다면, 그것도 해결해야할 문제입니다. 우리 스스로의 빛을 사용해서 왜 아직 깨닫지 못했는지 비춰보아야 하는 것입니다. 또는 우리가 왜 아직도 정토에 가지 못했을까라고 생각한다면, 어떻게 정토로 갈 수 있을까라고 물어볼 수 있습니다. 우리는 우리의 빛을 사용해서 그런 문제를 비출 수 있습니다. 왜 우리는 아직 이 사바세계에 있는지, 아직 정토에서 왕생하지 못했는지 비춰보는 것입니다.

이법등명以法燈明이란 법의 등불을 사용해서 문제를 밝게 비춘다라는 뜻인데, 법에서 온 빛을 써서 문제를 밝히고, 어떤 문제인지 이해하려 해보는 것입니다. 다른 이에게 문제를 고치기 위해 의존하지 않는 것입니다. 우리는 스스로 알아내야 합니다. 다른 사람이 우리를 위해 대신 알아내주길 기대할 수 없습니다. 부처님께서 우리에게 어떤 문제가 있어서, 그것이 우리의 마음을 괴롭힌다면, 그것이 우리에게 큰 문제라면, 우리 스스로 알아내야 한다고 말씀하신 것입니다.

그렇다면 선지식을 찾으라는 대승의 가르침은 어떠한가요? 대승에서는 배우고자 한다면 선지식을 찾으라고 합니다. 부처님은 다른 이에게 의존하지 말라고 하셨는데, 선지식은 다른 사람이 아닌가요? 외부에 의존하지 말라고 분명히 말씀하셨습니다. 그럼 이 두가지 가르침에 모순이 있지 않나요?

사실 선지식이 하는 일은 우리에게 법을 설명해 주거나 우리에게 법이 어떤 뜻인지 그 지침을 주는 것입니다. 그것이 전부입니다. 선지식은 우리에게 법을 사용한다면 어떻게 해야하는지 설명해줍니다. 즉 선지식은 그냥 법의 등불입니다. 그러므로 선지식은 사실 다른 어떤 이가 아닙니다. 선지식은 우리에게 빛을 주고, 우리가 어떤 법의 등불을 사용해야 비출 수 있는지 가리켜 줍니다. 그것이 바로 선지식이 해야할 일입니다.

예를 들어 어떤 이가 자꾸 우울해지는 문제가 있다고 할 때 선지식이 그 사람에게 “성모 마리아를 10번 외워요”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그럼 그것이 바로 법입니다. 스승은 우리가 사용해서 문제를 밝힐 수 있는 법을 줄 수 있어야 합니다. 선지식이 우리에게 준 법이 그 문제를 밝힐 수 없다면, 그렇다면 주의를 기울여 봐야 합니다. 실패한 이유가 우리가 못해서 그런 것인지, 법이 실패인지 알아야 합니다. 선지식은 기본적으로 어떤 법의 등을 사용해서 문제를 밝혀야 하는지 우리에게 가르쳐줄 수 있습니다. 그런 후 우리는 우리 스스로의 빛을 써서, 법의 등불 속에서, 문제를 밝혀봐야 합니다.

위산사의 영화선사
위산사의 영화선사

 

영화 스님은 선지식의 역할이 우리가 문제가 있을 때, 우리가 사용해서 문제를 살펴보고 고칠 수 있는 법을 말해주는 것이라 하셨습니다. 그리고 우리는 돌아와서 그 문제를 고치기 위해 알려준 법을 사용하는 것입니다. 예를 들어 우리가 깨닫고 싶은데 아직 깨닫지 못했습니다. 그런데 선지식이 다리를 꼬고 앉으라고 말해줬습니다. 우리가 싫다고 이를 거부하면, 그럼 우리가 법을 사용하는 걸 거부하는 것입니다. 우리가 법의 등불을 취하여 밝히는 것을 하지 않는 것입니다. 그것은 우리의 문제입니다. 이것이 바로 이법등명以法燈입니다. 선지식이 다리를 꼬고 앉는 것을 법으로 사용한 것입니다. 우리가 우리의 빛을 사용해야 하는 것입니다. 그것은 우리가 이를 실행해야 한다는 의미입니다. 우리의 등불을 사용한다는 것은 '불을 켠다'는 뜻입니다. 우리가 불을 켜지 않으면 그건 선지식의 문제가 아닙니다. 단지 우리가 켜는 것을 거부한 것입니다.

이렇듯 부처님의 가르침은 매우 깊습니다. 부처님의 가르침이 매우 심오하여 이해하기 어렵기 때문에 부처님은 조사라고 불리는 제자들을 이 세상에 보내주셨습니다. 왜냐하면 우리가 홀로 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조사에게 물어봐야 합니다. 그러면 그들은 우리가 어떤 법의 등불을 사용해야 알아낼 수 있는지 도와줄 것입니다. 자등명이란 우리가 우리의 지혜를 사용해서 문제를 밝히는 것입니다.

선지식의 도움없이 스스로 어떻게 문제를 고쳐야할지 결정한다면, 우리가 바른 법을 사용하지 않는한 그리고 우리 스스로 바른 법을 선택하려고 시도한다면, 성공할 가능성은 거의 희박합니다. 그 까닭은 우리의 마음이 혼란스럽기 때문입니다. 애초에 이런 혼란스러운 마음에서 문제가 발생했습니다. 그런데 우리가 그 혼란스러운 마음으로 혼자 문제를 풀려고 하고 있습니다. 그러니 성공 가능성은 매우 희박합니다.

여기서 중요한 사실은 모든 문제에는 이를 풀 수 있는 법이 있습니다. 불법에는 어떤 문제든 밝혀줄 수 있는 등불이 있습니다. 그만큼 부처님의 말씀은 아주 강력합니다. 부처님은 법의 등불을 써서 문제를 비추라고 하셨습니다. 모든 문제를 밝힐 수 있는 법이 있다는 뜻입니다.

선지식이 준 법을 우리가 따르면 우리의 빛이 빛이 날 것입니다. 그런 법이 없다면 우리의 빛이 빛나기 어렵습니다. 우리가 문제가 있을때 이자등명 즉 문제를 위해 우리의 빛으로 비추고, 그것을 열심히 실행해야 합니다. 다른 사람이 고쳐줄거라 기대할 수 없습니다. 우리가 아직 문제를 고칠 수 없었던 것은 잘못된 법을 사용했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우리 자신에게 의지해야 하며, 스스로 알아내야 합니다. 다른 사람에게 의존할 수 없습니다. 다른 사람이 우리의 문제를 대신 고쳐줄 수는 없습니다. 그런데도 문제를 고칠 수 없다면 그건 단지 우리가 잘못된 방법을 사용했기 때문입니다. 여러분이 문제를 고치기 위해 열심히 노력해도 고치지 못하고 있다면, 그것은 잘못된 법을 쓰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럴 때 다른 법을 찾아봐야 합니다. 그래도 안되면 다른 법, 그런 후 또 다른 법, 그렇게 계속 찾아봐야 합니다. 우리가 스스로 문제를 고쳐야 하지만, 여러분이 현명하다면 선지식을 찾아가서 어떻게 문제를 고쳐야 할지 물어보세요. 모든 문제에는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이 있습니다. 모든 문제에는 법의 솔루션이 있는 것입니다. 우리는 그것을 그냥 적용하기만 하면 됩니다.

참고: 영화 선사의 영어 법문 유튜브 링크 2020년 9월 6일 https://youtu.be/N5T9fLka_XI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고자에게 2020-10-02 17:49:31
매체를 통해 기고한자는 자신이 기고한 그 내용에 대해서는 책임을 지고 기고한 내용에 대한 독자들의 반론이나 질문에 대해 성심껏 답해줄 수 있어야 한다.

만약, 본인의 기고내용이 진정 합당하지 못하였다면 우기지 않고 기꺼이 긍정할줄도 알아야한다.

그렇게 행해지므로서 기고한 소중한 내용들을 함께 공유할 수 있는 훌륭한 가르침의 자리가 될것이다.

그러나
반론이나 질문에 대한 답글없는 기고문은 아무리 그 내용이 좋다해도 의미없는 기고문이 되고 말것이다.

부처님 2020-10-01 23:06:57
저희들 중생들을 어둠에서 빛의 길을 밝혀 주어 감사드립니다
한가지 아쉬운점 은 부처님 을 그토록 찾고 햇건만 꿈 에서라도 한번 나투시지 않기에
좀 힘드네요
얼마나 간절히 수행하고 기도 해야? 하나요?
중생 의 업 보가 그리도 큰가요?
아님 뭔가요?
얼마전 뉴스에 제철 회사에서 용광로 작업하던 노동자가 실수로 용광로에 빠져 시신도 제대로 못건진 이야기가 나오던데 참 가슴 이 아파요
그분은 필시 그순간 천상 의 세계하느에 화생으로 오시지 않았을까요?
너무 엉뚱 한 생각 일까요?
중생의 해탈을 하기가 ㆍ ㆍ 수행하라고 얼마나 얼마나 참고 견뎌야 할지? 불교는 어렵습니다

나그네 2020-09-25 21:12:06
자등명하기 위해서는
법등명이 우선 선행되야 한다.
법둥명이 성립되지 않았다면
자등명의 성립은 불가능하다.

법이란
자등명의
Nirvana경지체득을 위한 방법이기 때문이다.

불교의 주제는 깨달음이 아니다.
불교의 주제는 중생에서의 해탈이다.

그 방법은
여시아문의 문서를 통하여 이미 언급되어 있다.
다만
그 글귀의 의미를 알아차리지 못해서
엉뚱한 서술어로 해석되어 경전한구석에
버려져있습을 그 누가 알랴.

선지식,
과연 선지식의 의미는 무엇인가?

진정한 해탈Nirvana경지 체득을 완성하여
범소유상 개시허망의 견해를 지닌자,
해탈체험자
붓다만이 선지식이라 해야할 것이다.

깨달음이란,
해탈Nirvana완성자의 후유증일 뿐임을
명지하기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