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계종 총무원, 조광한 남양주시장 표창
조계종 총무원, 조광한 남양주시장 표창
  • 서현욱 기자
  • 승인 2020.09.23 16:1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통사찰 토지정보 현실화 사업’ 공로

조계종 총무원(총무원장 원행 스님)이 조광한 남양주시장에게 표창패를 수여했다. 아울러 ‘전통사찰 토지정보 현실화 사업’ 실무자인 양기영 남양주시청 규제개혁팀장에게도 표창패를 전달했다.

조계종 총무원은 22일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4층 접견실에서 조광한 남양주 시장에게 공로패를 수여하고 치하했다.

조 시장은 전국 지방자치단체 중 처음으로 ‘전통사찰 토지정보 현실화 사업’을 시행해 사찰의 각종 규제 완화를 이끌었다.

남양주시는 ‘전통사찰 토지정보 현실화 사업’으로 토지정보가 실제 이용현황과 다르게 등록돼 어려움을 겪는 관내 전통사찰의 경내 지목을 종교용지로 일괄 전환했다. 이 과정에서 종교용도로 사용 중인 무허가 사찰 건축물을 양성화했다. 이로 인해 법률로 제한 받으며 각종 규제로 불사가 어려웠던 일부 사찰들이 혜택을 받게 됐다.

이날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은 조 시장에게 ‘목산’이라는 법명과 다완을 선물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 제보 mytrea70@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20-09-24 10:16:55
마/약 음주운전보다 더 국가전복급 중범죄인 표창장을 받으셨으니 이제 국회의원 광역단체장 장관 대통령 하시면 안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