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지역 불교문화재 과거와 현재 비교 전시
북한지역 불교문화재 과거와 현재 비교 전시
  • 이창윤 기자
  • 승인 2020.09.23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추본, 봉은사에서 다음달 17일부터 8일간…70여 점 공개

북한지역 불교문화유산의 과거와 현재 모습을 비교해 볼 수 있는 전시회가 열린다.

민족공동체추진본부(본부장 원택)는 10월 17일부터 24일까지 서울 봉은사 야외전시장에서 분단 74년 특별기획 사진전 ‘북한 민족문화유산의 어제와 오늘’을 개최한다. 민추본은 앞서 9월 15일부터 20일까지 서울시 종로구 인사동 아라아트센터에서 1차 전시회를 열었다.

이번 사진전은 평화·통일에 대한 시민의식을 제고하고 공감대를 확산하기 위해 서울시가 시행한 ‘2020년 시민참여형 평화·통일 교육 공모사업’에 선정된 프로그램이다.

사진전은 △소실, 사찰 터 △보전, 사찰문화재 △복원, 소통의 힘 △에필로그 등 4부로 구성된다. 민추본이 2011년 발간한 《북한의 전통사찰》에 수록된 북한의 불교문화유산의 최근 모습과 국립중앙박물관이 소장한 일제 강점기 유리건판 사진을 비교·전시한다. 한국전쟁 중 소실된 유점사, 마하연, 장안사 등 금강산 사찰의 옛 모습을 만날 수 있다. 북한지역에 현존하는 문화재는 해방을 전후한 시기의 사진과 비교해 볼 수 있다. 모두 70여 점을 비교·전시한다.

민추본 관계자는 “평화·통일에 대한 시민의식을 제고하고 공감대룰 확산을 위해서는 남·북한 간 동질성을 확인하는 과정이 필요하다.” 며 “북한 불교문화유산의 과거와 현재 모습을 담은 사진전은 북한지역 불교문화유산을 간접 경험하는 기회를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 이 기사는 제휴매체인 <불교저널>에도 실렸습니다.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