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온라인 종교활동으로 사회적 거리 뛰어넘자"
전북도, "온라인 종교활동으로 사회적 거리 뛰어넘자"
  • 이혜조 기자
  • 승인 2020.09.10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교시설 대상 온라인 종교활동 교육 지원…비대면 종교활동도
▲ 전라북도청

전라북도는 도내 전체 종교시설을 대상으로 온라인 종교활동 교육을 지원해 스마트폰 등 디지털 기기 사용이 미숙한 종교시설 종사자와 이용자들이 보다 쉽게 비대면 종교활동을 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밝혔다.

현재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연장되면서 도내 종교시설은 9월 20일까지 비대면 종교활동을 적극 권고하고 정규예배 외 소모임 등 모든 대면 활동과 단체 식사를 금지하는 등 핵심 방역수칙을 의무화하는 집합제한명령 상태다.

이로 인해 비대면 종교활동에 대한 관심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지만, 대형 교회를 제외한 중소 종교시설에서는 종사자와 이용자들의 고령화로 인한 스마트폰 사용 미숙과 와이파이 시설 등 디지털 시설·장비 부족 문제를 겪고 있어 온라인 종교활동이 쉽지 않은 실정이다.

이에 전라북도는 디지털 뉴딜 일환으로 과기정통부의 지원을 받아 전라북도와 한국정보화진흥원이 협력해 추진하고 있는 ’디지털 역량강화 교육‘ 과정에 온라인 종교활동 지원 교육을 추가 편성하고 도내 전체 종교시설을 대상으로 교육해 종교시설에 대한 비대면 종교활동의 활성화를 도모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는 송하진 도지사가 지난 달 28일 기독교계 대표들과의 만남에서 비대면 예배를 강력히 권고하며 약속한 사항으로 강사 채용과 장소 협의 등의 사전 준비를 거쳐, 지난 9일부터 정읍, 익산을 시작으로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 교육은 스마트폰 또는 스마트패드만 갖추고 있다면 카카오TV, 네이버밴드, 유튜브 라이브 등의 인터넷 생방송 동영상 플랫폼을 이용해 누구든지 쉽게 온라인으로 예배, 법회 등의 종교활동을 방송하는 법을 익힘으로써 대면 종교활동을 최소화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고있다.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