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 청문회에 명진 스님이?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 청문회에 명진 스님이?
  • 조현성 기자
  • 승인 2020.07.27 13:50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YTN 갈무리
YTN 갈무리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가 27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명진 스님 관련 특별 보고를 받아봤다. 국정원에 가서 확인하겠다"고 말해, 명진 스님이 국가와 조계종단을 상대로 제기한 손배소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관심이다.

박 후보자는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노웅래 의원(더불어민주당) 질문에 현 정부에서 국정원 불법 민간인 사찰은 하고 있지 않고, MB때는 민간은 사찰을 했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노웅래 의원은 "MB 정부 때, 이명박 정부 때. 지금 명진 스님도 사찰 대상이었다. 국정원 개혁위 조사에서 나온 (내용이다)"라고 했다.

박 후보자는 "명진 스님은 개인적으로도 존경하고 잘 아는 사이여서 특별히 보고는 받아봤다. (명진 스님 측이 국정원에) 자료 공개를 요구해서 잘 된 것으로 알고 있다. (국정원에) 가서 확인해 말씀 올리겠다"고 말했다.

앞서 명진 스님은 국가와 대한불교조계종이 결탁해 자신을 불법사찰 했다며 둘을 상대로 10억원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지난 6월 시작했다.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가 명진 스님 별도 보고를 받았다고 말한 점, 구체적인 내용을 추가 확인하겠다고 언급하면서, 국정원과 조계종 결탁이 드러날 지 관심이다.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승철 2020-08-02 19:46:13
대구 침산동에 있는 도심 법당(포교당) 운영해보실 스님을 찾습니다.
법당 시설 후 점안불사만 올리고, 개원불사도 올리지 못한 채,
급한 사정으로 본찰로 복귀하게 되었습니다.
삼존불 및 일체의 법당시설이 완비되어 있으니,
공심으로 포교당 운영에 뜻이 있는 스님은 연락주세요.

혹은 대구지역 불자들의 모임장소나 사무실 등...
지역 불자들을 위한 공간으로 활용되어도 좋겠습니다.

- 보증금 500만/월 30만 (33평/공양간포함)
- 시설권리금 : 거저 드리다시피 넘겨드립니다.
- 아니면... 월세 30만원만 부담하시고, 운영하셔도 좋습니다.

<열린선원...현장 합장> 010-9592-9288
* 기도중에는 전화를 못받을 수가 있습니다. 문자 남기시면 연락드리겠습니다.

도반 2020-07-30 09:03:16
손배소 과정에서 진실이 밝혀지길 기대합니다. 박지원 국정원장에게도 기대가 큽니다. 민간인 사찰을 통해 취득한 사생활정보, 기록은 샅샅히 뒤져 모조리 파기해야 할 것입니다. 남북관계 진전 못지 않게 중대한 문제임을 깨달았으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