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나눔의집' 민관합동 현장조사
경기도, '나눔의집' 민관합동 현장조사
  • 조현성 기자
  • 승인 2020.07.08 14:5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까지 행정 인권 회계 등 5개분야 집중 점검
경기도 퇴촌의 나눔의집.
경기도 퇴촌의 나눔의집.

 

경기도(도지사 이재명)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 시설인 '나눔의집' 민간합동 현장조사를 7일 시작했다.

조사단은 이병우 경기도 복지국장, 조영선 전 국가인권위원회 사무총장, 송기춘 전북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등이 공동 단장을 맡았다. 조사는 행정 인권 회계 등 5개반으로 나뉘어 17일까지 진행한다.

'사회복지법인 대한불교조계종 나눔의집'(대표이사 월주 스님)이 운영하는 '나눔의 집'에는 현재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 5명이 생활하고 있다.

김대월 학예실장 등 직원 7명은 '나눔의 집' 운영진이 후원금을 대부분을 할머니들을 위해 사용하지 않고 부동산 매입 등을 통해 요양사업에 사용하려 한다고 최근 폭로했다. 이들은 월주 성우 스님 등 승려이사와 시설장 사무국장을 고발했다.

경기도는 지난 5월 '나눔의 집' 법인 특별점검을 통해 부적절 사례를 다수 발견하고 경찰 수사 의뢰와 함께 과태료 부과 등 행정처분 했다.

경기도는 이번 민관합동 조사 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하겠다고 했다.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님의은혜 2020-07-08 19:34:07
ㅋㅋㅋㅋ 여기도 을질이군
돈 할매들 n분에1로 놔눠줘? 시설 빈곳으로 방치할까?어찌할까? 눈 먼돈 같으니 쓰고싶은거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