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자경 이화여애 교수 초청 ‘7월 화요 열린 강좌’
한자경 이화여애 교수 초청 ‘7월 화요 열린 강좌’
  • 이창윤 기자
  • 승인 2020.07.06 2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불교진흥원 21일 오후 7시 다보원…선착순 접수

재단법인 대한불교진흥원은 《마음은 이미 마음을 알고 있다, 공적영지》의 저자 한자경 이화여대 교수를 초청, 7월 21일 오후 7시 서울시 마포구 소재 다보빌딩 3층 다보원에서 ‘7월 화요 열린 강좌’를 개최한다.

한자경 교수는 이화여자대학교 철학과와 같은 대학 대학원을 졸업한 뒤 독일 프라이부르크대학에서 칸트를, 동국대학교 불교학과에서 유식을 공부했다. 《칸트와 초월철학 - 인간이란 무엇인가》, 《유식무경 - 유식불교에서의 인식과 존재》, 《불교철학과 현대윤리의 만남》, 《심층 마음의 연구 》 등 저서와 《철학의 원리로서의 자아》 등 역서가 있다.

대한불교진흥원 관계자는 “6월 강좌에서는 인간의 마음을 연구하며 자신만의 세계를 구축하고 있는 한자경 이화여대 교수를 초청해 모든 경계를 허무는 인간의 본래마음, 즉 ‘공적영지’에 대해 들어보는 시간을 마련했다.”며, “많이 참석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7월 강좌’에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선착순 접수자만 입장할 수 있으며, 참석자들은 마스크를 착용해야 입장할 수 있다.

‘화요 열린 강좌’는 매월 한 가지 주제로 저자나 문화예술가를 초청해 개최하는 문화강좌다.

문의. 02)719-2606


※ 이 기사는 제휴매체인 <불교저널>에도 실렸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budjn2009@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