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별금지법, 인권 확대 공론화 단초”
“차별금지법, 인권 확대 공론화 단초”
  • 이창윤 기자
  • 승인 2020.07.06 2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천불교전국승가회 ‘차별금지법’ 제정 촉구 성명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등 모든 생활영역에서 합리적 이유가 없는 모든 형태의 차별을 금지하는 <포괄적 차별 금지법>(이하 차별금지법)이 6월 29일 정의당 주도로 발의된 가운데, 실천불교전국승가회(상임대표 시공)가 7월 6일 환영 성명을 내고 21대 국회에 ‘포괄적 차별금지법’을 제정할 것을 촉구했다.

실천불교전국승가회는 ‘21대 국회, 포괄적 차별 금지법을 제정해야 한다’는 제목의 성명에서 “만인은 모두 다르지만 평등한 존재로 상호 존중받아 마땅하다”며, 이같이 촉구했다.

실천불교전국승가회는 “‘천상천하 유아독존(天上天下 唯我獨尊)’은 모든 중생이 불성을 가지고 태어난 존귀하고도 평등한 존재임을 만천하에 천명한 것”이라고 지적하고, “지구촌 곳곳에서 국적, 계급, 종교적 신념 등 차이를 빌미로 자행되는 다양한 폭력과 차별은 어떤 정당성도 가질 수 없다.”고 주장했다.

실천불교전국승가회는 또 “국가인권위원회가 실시한 <차별에 대한 국민인식 조사>에서 평등권 보장을 위한 법률 제정이 필요하다는 응답자가 88.5%에 이르렀다”고 밝히고, “차별금지법 제정을 둘러싸고 많은 이견과 대립이 존재하는 것은 우리 사회가 인권보장과 생명존중의 철학을 구현하고, 사회통합을 이루기 위해 거치는 필수 불가결한 과정”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차별금지법 제정이 사회에 만연된 차별을 일거에 근절하는 완결방은 아니”라며, “21대 국회에서 ‘포괄적 차별금지법’을 제정하는 것은 우리 사회의 인권감수성을 통합적으로 중진시키고 인권 확대를 공론화하는 단초를 마련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끝으로 실천불교전국승가회는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운동에 동참할 것”이라며, “평등사회 구현을 위해서 각계 각층의 시민사회단체와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 이 기사는 제휴매체인 <불교저널>에도 실렸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budjn2009@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