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인사 정전70주년 행사 우려와 기대
해인사 정전70주년 행사 우려와 기대
  • 법응 스님
  • 승인 2020.05.27 15:29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교계는 코로나19로 인해 부처님오신날을 윤사월 초파일로 한 달 연기했고 연등회의 제등행사도 취소했다. 하지만 다음달 6, 7일 <한국전쟁 70주년, 해원과 상생을 위한 해인사 수륙대재 ․ 추모음악회>는 예정대로 열릴 모양이다. 시국이 시국이니 만큼 우려와 기대가 교차한다. 해인사의 전체 행사 참석인원은 대략 3000여명으로 추산되고 있으며, 관계당국과 합동으로 방역에 만전을 기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해인사의 행사가 무탈하게 봉행될 시 코로나19로 얼어붙은 공연계에 희망이 될 것이나 안타깝게도 감염 확산의 매개의 계기가 될 경우엔 그동안 코로나19 사태에 잘 대응해온 불교계에 적잖은 후유증을 남기는 상처가 될 수 있다. 물론 오프라인 공연은 아직은 시기상조라는데 힘이 실릴 것이다. 하여간 행사 후 약 2주간은 긴장할 수밖에 없다.

이 행사에 임영웅 등 요즘 인기의 절정을 달리고 있는 '미스터트롯' TOP7 중 6인이 무대에 오른다고 한다. 이들에 대해서는 남녀노소 불문하고 열광을 보내고 있기에 예약제로 입장을 통제한다 해도 공연시간에 임박해서는 인파가 밀리고, 또 미리 와서 공연장 주변에 자리하고 있을 사람들도 꽤 많을 거라는 짐작을 충분히 할 수 있다. 이에 대한 관리를 어찌할 것인지가 행사 성공의 관건이 될 것 같다. 철저하게 통제하면 그 자체가 사찰 이미지에 누가되고 지적사항이 되며, 느슨하면 감염에 대한 위험도가 높아지기 때문이다.

해인사나 주관사에서 챙겨야 할 항목들을 점검해 보자. 입장 통제 및 지정좌석제, 참여자의 인적사항 기록 보존, 착석 후 사진촬영으로 착석 자의 위치확인 자료의 보존, 행사장 일대의 사전사후 소독, 입장객 마스크 착용 및 발열 체크, 의자의 안전거리 유지 및 종렬의자 교차 배치, 위생부스 설치 및 구급차와 보건 위생요원의 유동근무 배치, 경고 현수막 부착, 행사장 곳곳에 손세정제, 비닐장갑, 쓰레기통 배치, 마스크 지원, 행사장 외곽 입석의 안전라인 설치 등은 필수 사항일 것이다. 이렇게 대비한다고 해도 항시 허점은 있게 마련이다. 기실 마스크 착용과 안전거리의 이격 외의 대책은 대부분 사후 대처용이다.

자못 염려되는 바는 노래와 분위기에 감정이 고양된 관중들이 마스크를 신경쓰지 못하고 함성을 지르거나 그야말로 열광의 도가니로 변할시 생겨날 일이다. 제아무리 위령음악제라 해도 관람객들이 공연 시간동안 침묵하고 엄숙한 분위기를 유지하기란 불가능하다. 요즘 소위 핫하다는 미스터트롯 가수들을 초청 기획한 것 자체가 흥행과 환호성을 기대했기 때문이다.

특히 야간에 딱딱한 행사용 의자에 한 시간 이상 마스크를 착용하고 앉아 있으면서 감정을 자제시키기는 쉬운 일이 아니다. 호흡곤란을 유발할 수도 있다. 행사 주최 측은 발생 가능한 모든 변수에 대비해야 한다.

그동안 불교계는 코로나19에 대해 선제적으로 강도 높은 예방 대응을 했고 해인사도 산문폐쇄를 장기간 했다. 해인사가 행사를 무탈하게 완성할 시 정부의 ‘생활방역체계’로의 전환에 대한 모범사례가 될 수 있다. 거듭 강조하는 바는 주최 측의 긴장과 빈틈없는 사전 예방대책이다. 코로나19가 완전 소멸되기 어렵고 언제라도 확산이라는 폭발성이 내재해 있음을 망각해서는 안 된다. 오늘 오전 10시 속보에 코로나19 환자가 40명으로 급증했다.

/ 法應(불교사회정책연구소)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법응스님 글 감 사합니다 2020-06-03 09:24:41
사회적 거리두기, 마스크 착용, 밤

주기적 방 역하기. 등등 피나는 코로나 대응책 펼치지만 ᆢ ᆢ 어차피 디질 사람 은 디지게 돼 있 습니다
기독교 유일신 믿는 사람들은 이미 코로나가 하느님 이 하시는 일이라고들 믿고 있어요
애를 쓰시는데 ᆢ ᆢ 나중 에 어떻게 될지? 알수없죠!
스님 감사합니다 글고 건강하십시요

집단행사는 취소해야.. 2020-05-31 00:02:42
오늘 부처님오신날 이다.
원래는 아니지만....

그런데
오늘 뉴스에 서울지역 방호복입은 의사들의 뉴스카 나왔다.
아침도 안먹고 물도 안먹는 단다.

땀은 나고 물도 식사도 못하코 뛰어다니는데

이젠 6월 넘어가면 쓰러질지도 모른단다.
번아웃 걱정을 하드라.

다들 뉴스 보셨으면 알것을...

서울아닌 경남 산이라코
안심 말코 가만히 좀 계셨으면 한다.

무명 처사 2020-05-27 21:40:59
시절인연이 이러할진대 행사는 취소하는게
석가세존의 가르침을 받들고 따르는 거임~!!! _()_

뭐 수륙대제 2020-05-27 19:23:04
이것만 스님들끼리 신도 조금해서 하시면 어떨까 하는데.
음악회..

산사 음악회도 쉬어야 되는것 아닙니까?

행사.. 2020-05-27 19:20:58
좋습니다.
해인사가 선제적으로 산문도 잠그고 모범적으로 방역에 협조했는데요.

다만 연등회를 했더라면 어땠을까요?

안그래도 관계 공무원들 힘든데
이런 행사를 해서 인원 동원하는게
너무 자비스럽지 않네요.
학생들이 학교를제대로 못가고 있는데

덕분에 챌린지를 하면서도
이런 행사를하는게 안타깝네요.

경남 가야산엔 바이러스가 안올꺼라 안심하시는가 봐요.
신장님이 돌퐈주시겠죠.

이 날씨에 방호복 마스크 힘듭니다.
의사들에게도 간호사들에게도
쉴수 있게 조심하며 삽시다.

방호복입코 땀흘려 보세요
몸에 진 다 빠져요.
아무리 잘 먹으면 된다해도
그런 희생은 좀 안하게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