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시던 할머니 별세했는데 부고도 없는 '나눔의집'
모시던 할머니 별세했는데 부고도 없는 '나눔의집'
  • 조현성 기자
  • 승인 2020.05.26 15:40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고는 '정의연'이... '나눔의 집'은 "장례 모두 비공개"라고만
정의연 홈페이지에 올라온 할머니의 부고
정의연 홈페이지에 올라온 할머니의 부고
정의연에 '나눔의집'에 모셨던 할머니 부고가 올라왔지만, 정작 할머니를 모시던 '나눔의 집'은 할머니의 별세를 알리는 내용이 없다
정의연에 '나눔의집'에 모셨던 할머니 부고가 올라왔지만, 정작 할머니를 모시던 '나눔의 집'은 할머니의 별세를 알리는 내용이 없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지원시설 조계종 '나눔의 집'(대표이사 월주 스님, 상임이사 성우 스님)에 거주하던 할머니 한 분이 26일 별세했다.

일본군성노예제문제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은 이날 홈페이지에 "오늘 새벽 나눔의집에 계시던 할머니 한 분이 별세하셨다. 할머니의 명복을 빈다"고 했다.

정의연은 할머니와 유가족의 뜻에 따라 장례를 비공개로 치루기로 했다.

할머니를 모시던 '나눔의 집'에는 부고를 알리는 소식조차 없다. 이와 관련해 나눔의 집 관계자는 "장례는 비공개"라고만 했다.

정의연은 홈페이지 팝업을 통해 나눔의집과는 별개라고 밝히고 있다
정의연은 홈페이지 팝업을 통해 나눔의집과는 별개라고 밝히고 있다

 


현재, 정의연은 홈페이지에 팝업을 통해 "나눔의 집"과는 별개라고 밝히고 있다. '나눔의 집'에서 모시던 할머니 부고를 별개인 정의연이 왜 알리는지는 알 수 없다.

오늘 한 할머니의 별세로 정부에 등록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생존자는 17명으로 줄었다.

한편, '나눔의 집'은 후원금 부당 사용과 할머니 홀대 등 각종 의혹이 불거져 있다. 정의연도 윤미향 당선인(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의 기부금·지원금 회계 부정, 개인계좌 후원금 모집 등 의혹으로 논란 속에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cetana@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옥수 2020-05-29 08:40:57
모습만 다를뿐 불성을 가진종자인데 속인도 안하는
짓을 수행승들이 행하니 참으로 불쌍하도다
편안하게 잠드소서 상품상생 하시길 발원합니다

하늘 2020-05-27 10:01:03
할머님
굴곡진 시대에 태어난 시운 ..
다 잊으시고 편안하게 벗어나시길 기원드립니다.()

할머님 극락왕생 하세요. 2020-05-26 18:10:05
이번생 숙제는 마치셨네요.
하필 이렇게 어수선할때 가셔서 비공개로 한다니
. ...
부디 다음생엔 좋은몸 받으셔서 끌려다니지도 마시고 팔리지도 마시고 행복하고 당당하게 사셨으면 하네요.

나눔의 집은 상임이사 스님이 직접 염불하시려나요? 원행스님은 직접 다 챙겼다고 하던데요.
일이 이렇게 되어서 모르겠네요.

어쩌면 원행스님 총무원장 취임식에 동원되어서 행사참석 앞자리에 앉지 않았습니까?

되게 각별핫 사이처럼요.
서약서 쓴지도 모르고요.

서운치 않게 염불 잘 집전해 주시길요.
그 정도의 인간성은 있겠지요.
아...불성 이라고 해야하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