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사주지와 동국대이사장...스님의 선택?
본사주지와 동국대이사장...스님의 선택?
  • 조현성 기자
  • 승인 2020.05.25 14:2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국대 이사장 성우 스님 겸직 논란 금산사 주지 사퇴
금산사 현주지 성우 스님.

 

동국대 이사장과 조계종 교구본사 금산사 주지 겸직 논란 시비 속에서 성우 스님(사진)이 동국대 이사장을 택했다.

성우 스님은 최근 조계종 총무원에 금산사 주지 사직원을 제출했다. 예정된 임기는 내년 9월까지였다. 금산사 후임 주지는 전 중앙종회의원 일원 스님이 하마평에 오르고 있다.

성우 스님은 금산사 주지이던 지난 2월 18일 동국대 제41대 이사장에 선출됐다. 종무원법 겸직 금지 조항 위반 논란이 일었다.

동국대는 (쌍둥이 아빠라 불리는) 상임이사 성월 스님을 선임해 성우 스님은 종무원법이 금지하는 상근직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해명해 왔다.

한편, 성우 스님은 최근 일본군 성노예 위안부 할머니 홀대와 후원금 무단 사용, 회계부정 논란이 불거진 '대한불교조계종 나눔의 집' 상임이사이다.

같은 월주 스님(나눔의집 대표이사, 전 조계종 총무원장) 상좌로 나눔의집 원장과 상임이사 등을 역임한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은 ""2년 전 이미 (나눔의 집) 상임이사를 사임했다. 현재 상임이사 집행부가 있는 만큼 그 사안에 대해 잘 모른다"며 성우 스님에게 책임을 미뤘다.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약간 억울?? 2020-05-26 09:27:51
어쩌면 약간 억울하시겠어요.
겸직 금지여도 다 하실수 있었을텐데요.

그리코
원행스님이 더 많이 권한을 휘둘렀는데
뒷수습할려니 억울하시켔어요?

선택은
돈과 명예죠,
그런자리 임기 끝나면
다시 주지직 가멸 되니까요.

억울하다 생각마시코
정직하게 해주세요.

전국에 계신 위안부 할머님들에게 신경 못쓰시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