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쌓아놓고 안쓴 '나눔의 집' 후원 해지 요청 쇄도
돈 쌓아놓고 안쓴 '나눔의 집' 후원 해지 요청 쇄도
  • 조현성 기자
  • 승인 2020.05.21 17:31
  • 댓글 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길게 갈게 없다 2020-05-24 23:58:52
총무원장으로서 걸맞지않는 일들 하셨다.

조속히 총무원에서 나오셔야

분노해하는 피해자 할머님들은 물론이고 온국민이 들고 일어나

불쌍한 할머님들을 냉대했다고하는 국민적 지탄을

조계종단이 조금이라도 덜 받게된다는 것을 정녕 모른다는 말이요?

월주 원행 성우는 책임지고 공사퇴하라 2020-05-24 17:01:45
나눔의 집 19년간 상임이사 및 원장재직한자는 바로 바로 현총무원장 원행스님 다름 아니다.

관할관청 나눔의 집 감사 결과 최종 지난해 예산결산서에 대한 전면 외부회계감사가 필요하다 진단했다.

나눔의 집 현 대표이사인 월주 스님와 성우 상임이사 그리고 19년간 상임이사 실세로 군림해오던 전 역사관 관장 겸 원장이시던 원행 현 총무원장의 책임이 가장 막중하다.

앞서 이미 경기도와 광주시 관할 감독기관은 나눔의집 경영진들에 대한 중징계를 권고하였다.

사실상 원행 현총무원장의 책임이 가장 막중하다고 볼 수 밖에 없다. 부실운영, 무책임한 책임전가는 어제오늘의 일이 아닌 원행승려가 19년간 실세 상임이사로 때론 월주스님 대리로 군림해오던

그대로 해온데 있었다고 볼 수 밖에 없다, 가장 책임자는 원행.

사무라이 2020-05-22 12:37:27
일본넘들은 제잘못입니다,할복하는데
이넘들은 미꾸라지인가?
원행아 책임져보자 시원하게
공덕비 세워줄께

보시 2020-05-22 01:44:29
오늘 나눔의 집 전화해서 후원 해지 했지요.그렇게 돈 많은곳에 절약해서 줄 이유가 없지요.
절에도 보시 끊을 랍니다.

남는 후원금 2020-05-22 00:09:23
정관을 개정하든 법을 개정하든
전국의 살아계신 위안부 할머님들께 재기부하라.

거기에만 쓸려고 하지 마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