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태종 도용 종정 "우리는 함께 어우러져 살아가는 존재"
천태종 도용 종정 "우리는 함께 어우러져 살아가는 존재"
  • 조현성 기자
  • 승인 2020.05.21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기 2564년 천태종 종정 봉축법어

대한불교천태종 종정 도용 스님은 오는 30일 불기 2564년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봉축법어를 내렸다.

도용 스님은 봉축법어를 통해서 "우리는 함께 어우러져 살아가는 연기적 존재임을 깨달아 인연으로 만난 중생들을 아끼고 배려하며 함께 연꽃 피워내는 보살의 길에서 부처님을 만나야 한다"고 했다.

다음은 천태종 종정 도용 스님의 봉축법어 전문이다.

2020 경자년 부처님오신날 봉축 법어

봉 축 법 어

인류의 스승이신 부처님의 오심을
지극한 마음으로 봉축합니다.

세상을 자비로 거두시는 여래
부처님은 언제나 희망으로 오십니다.

윤회와 생사의 세계는 불난 집과 같아
온갖 괴로움이 가득하니
고통 속에서도 바로 보아야 할 것은
끈질긴 집착과 어두운 욕망의 그림자입니다.

우리는 함께 어우러져 살아가는 연기적 존재임을 깨달아
인연으로 만난 중생들을 아끼고 배려하며
함께 연꽃 피워내는 보살의 길에서
부처님을 만나야 합니다.

역경과 시련을 불심으로 견디며 세계평화와 국운 융창을
정성을 다하여 발원하며
기쁨과 감사의 연꽃 등 밝혀
거룩하신 부처님을 맞이합니다.

경자년(불기 2564년) 부처님오신날
대한불교 천태종  종정   김  도  용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