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으로 덕수궁 곳곳 실감나게 즐긴다
스마트폰으로 덕수궁 곳곳 실감나게 즐긴다
  • 박선영 기자
  • 승인 2020.03.24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SKT ‘증강현실 덕수궁’ 앱 개발
▲ 덕수궁 중화전에 가상동물이 등장해 함께 사진을 찍을 수 있다. 자료 제공 문화재청.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덕수궁관리소(소장 김동영, 이하 덕수궁관리소)와 SK텔레콤(사장 박정호)은 온라인에서 덕수궁을 실감나게 즐길 수 있는 ‘AR(증강현실) 덕수궁’ 애플리케이션(이하 앱)을 최근 개발해 시범운영에 들어갔다.

‘AR 덕수궁’은 SK텔레콤이 개발한 ‘점프 AR(Jump AR)’ 앱을 스마트폰에서 내려 받으면 즐길 수 있다. 덕수궁 안의 12개 궁궐 건물과 6만 1천 2백여㎡에 달하는 궁궐 공간을 스마트폰을 활용해 볼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들이 마련되어 있다.

이 사업은 AR(증강현실) 기술로 우리 문화유산인 덕수궁을 더 편리하고 새롭게 즐길 수 있도록 기획한 사업으로, 수천 여 장의 항공사진과 AR 기술을 기반으로 덕수궁을 3차원으로 구현해냈다. 현재는 시범운영 중으로 안드로이드 운영체제에서만 서비스가 가능하고 IOS 운영체제는 추후 업데이트 예정이다. 또 3월 말에는 외국인을 위한 영문 콘텐츠도 추가될 계획이다.

‘AR 덕수궁’ 프로그램은 총 3가지로 ▲AR 지도 ▲AR 포토존 ▲AR 전생찍기로 구성되었다.

‘AR 지도’는 덕수궁을 3차원 입체(3D)로 구현하여 궁궐 전체를 현장감 있게 둘러볼 수 있도록 한 메뉴이다. ‘AR 포토존’은 덕수궁을 직접 찾아가서 사용하는 메뉴로, 대한문, 중화전, 석어당, 석조전 등 덕수궁의 대표적인 4개 전각에 직접 방문해서 앱을 실행하면 전통의상을 입은 귀여운 동물이 전각과 함께 등장해, 이를 배경으로 사진 찍을 수 있다. ‘AR 전생찍기’는 사용자가 앱을 실행하면 조선 시대 왕, 왕비, 대감, 수문장 등으로 변한 자신의 모습을 사진으로 담을 수 있는 서비스다.

덕수궁관리소는 “AR 지도와 AR 전생찍기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조해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많아진 이때, 어린이와 청소년을 비롯한 국민에게 문화유산을 활용한 재밌는 디지털콘텐츠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이 기사는 제휴매체인 <불교저널>에도 실렸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budjn2009@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