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산 방지에 계속 협조” 요청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계속 협조” 요청
  • 이창윤 기자
  • 승인 2020.03.24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양우 장관, 불교지도자와 간담회…“선제 조치에 감사”
▲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각 종단 지도자와 환담하고 있다. 사진 문화체육관광부.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 장관이 3월 18일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한국불교종단협의회 소속 각 종단 대표와 만나 불교계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선제적으로 조치를 취한 데 감사의 뜻을 전하고, 앞으로 지속적으로 협조해 줄 것을 요청했다.

박 장관은 이 자리에서 “불교계가 합심해 대중 법회를 취소하고 불교행사를 연기하는 등 정부 시책에 따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앞장서 준 데 대해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이어 “지역감역이 발생하고 세계적으로 대유행하고 있는 코로나19를 효과적으로 예방하기 위해서는 종교계의 협력이 무엇보다 필요하다”며, “사회·경제적으로 어렵고 힘든 시기를 잘 극복할 수 있도록 불교계가 앞장서 국민 화합과 소통에 힘써 달라”고 요청했다.

한국불교종단협의회 회장 원행 스님(조계종 총무원장)은 이에 대해 “코로나19가 확산되면서 불교계가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국가적 재난 극복과 국민 안전이 우선”이라며 “불교계는 대중법회 중단과 불교행사 연기를 지속해 나갈 예정”이라고 답했다. 스님은 또 “상황이 안정될 때까지 전국 사찰에서 재난 극복을 위한 기도정진과 성금 모금, 의료·방역 관계자 지원 등 코로나19 예방대책에도 적극적으로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 이 기사는 제휴매체인 <불교저널>에도 실렸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budjn2009@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