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충사, 춘계향사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국태민안 기원 법회'로 대체
표충사, 춘계향사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국태민안 기원 법회'로 대체
  • 김원행 기자
  • 승인 2020.03.24 1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5일 있을 '제553회 호국대성 사명대사 춘계향사'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확산 예방을 위해 외부인 초청 없이 자체적으로 봉행된다.

 24일 표충사는 '제553회 호국대성 사명대사 춘계향사'를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국태민안 기원 법회'로 대체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표충사 향사(享祀)는 봄(春季), 가을(秋季) 두 차례 봉행된다. 표충사 춘계향사(春季享祀)는 임진왜란 당시 나라를 구한 사명대사, 서산대사, 기허대사 등 삼대성사의 호국충혼을 기리고자 1744년(영조20년) 왕명으로 시작된 국가제향이다.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