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징계 노조원도 함께 품어야
[사설] 징계 노조원도 함께 품어야
  • 불교저널
  • 승인 2020.02.01 18:4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이 1월 15일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조계종 적폐 청산’을 요구했던 스님들을 대화합 차원에서 포용하겠다고 밝혔다. 종정 진제 스님이 ‘종단 대화합 조치’를 당부한 것에 대한 화답이다. 그러나 자승 전 총무원장의 감로수 비리 의혹을 제기한 노조원에 대해서는 기존 입장을 고수한 것은 유감스러운 일이다.

총무부장 금곡 스님은 ‘혐의 없음’ 처분이 나왔고, 노조 징계 조치 가처분도 기각됐다며, “왜 고발했는지 국민과 종도에게 설명이 필요하다. 진정한 참회와 설명을 해야 한다”고 발언했다고 한다.

해종 행위자로 매도당했던 출가자는 품겠다면서 노조원은 품지 못하겠다는 것은 이해하지 못할 일이다. 노조원들은 종단의 명예와 위신, 이익을 위해 자승 전 총무원장을 고발했다. 더구나 경찰과 검찰의 수사가 공정하게 진행되지 않았다는 지적도 있다. 이런 사정을 감안하지 않고 기존 입장을 고수한다면 자비종단의 모습이 아니다. 조계종은 노조원도 대승적 자세로 잘 품길 바란다.


※ 이 기사는 제휴매체인 <불교저널>에도 실렸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budjn2009@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당연히 2020-02-04 07:23:02
온갖 막노동을 하면서도 불교개혁 원력을 버리지 않는 조계종 노조
반대로 불교개혁 ??아웃 외치며 온갖폼 잡다가
??남 잘못했어요 본뜻은 ??님아웃 아니었어요 앞으로 종단발전 협력할께요 하며 항복선언한 일부 변절승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