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응 스님 제21대 총선 불교문화 정책 제안
법응 스님 제21대 총선 불교문화 정책 제안
  • 조현성
  • 승인 2020.01.29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국무총리실, 각 정당, 국회의원 등에 배포

 

불교사회정책연구소장 법응 스님이 제21대 총선을 즈음해 정치권에 불교문화 정책을 제안했다.

법응 스님은 29일 A4지 67페이지 분량의 제안서(사진)를 청와대와 국무총리실, 민주당 자유한국당 등 각 정당 대표 및 선거대책본부장, 문화체육관광부와 문화재청,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회의원 등에게 발송했다고 알렸다.

스님은 이 자료집을 조계종 종정 진제 스님과 일부 원로의원, 총무원장과 각 교구본사주지 등에게도 발송했다.

이 제안서는 ▷북한 문화재 보호를 위한 기구 설치와 법령 정비 ▷비무장지대 사찰복원 ▷금강산 신계사 등 북한 사찰 템플스테이 지원 ▷남북에 불교문화원 교차 설치 ▷서산대사 탄신 500주년 행사 지원 ▷북한지역 성보 DB화 ▷삼화사 '수륙재' 등 남북공동 불교의식 봉행 ▷불교관련 법령 일제 정비 ▷중요 불교문화재 가치 평가 ▷전통사찰과 주변 환경보호 법제화 ▷불교 비지정 문화재 보호 및 폐사지 보호 ▷해외유출 성보 반환 ▷정치권의 종교 형평성 유지와 교과서 문제 ▷조선왕조실록 오대산 사고본의 오대산 보존 ▷성보박물관 보수 지원 ▷석굴암, 팔만대장경판 근본적 보호대책 강구 ▷조계사와 봉은사 수행환경 청정성 유지 등을 담고 있다.

법응 스님은 제안서에서 "남북관계 진전 없는 현실에서 북한지역 불교 등 문화유산 활성화는 시대적 소명이며 역사적 당위다. 정치권의 대승적 차원의 전환적 자세가 필요하다"고 했다.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