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례 상월선원에 종무원까지 동원 ‘논란’
위례 상월선원에 종무원까지 동원 ‘논란’
  • 서현욱 기자
  • 승인 2020.01.27 23:46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 중앙종무기관 및 산하시설 종무원 버스 동원해 위례행
백만원력결집 내세우지만 권력 앞에 줄세우기 하나 비판도

조계종 총무원이 상월선원에 중앙종무기관 종무원들을 동원하는 계획을 공지해 논란이 일고 있다. 종립학교 임직원은 물론 초등학교 합창단까지 동원되고, 중앙종회가 나서 종회의원까지 기도에 동참하더니 이제는 종단의 종무행정 실무를 책임진 ‘공무원’에 해당하는 종무원까지 동원시킬 예정이다. 상월선원은 자승 전 총무원장 등 9명의 스님들이 비닐하우스를 치고 동안거 수행 중인 곳이다.

조계종 총무원은 설 연휴 직전인 지난 22일 오후 사내 게시판을 통해 ‘백만원력결집 불사 원만성취기원 1차 기도법회’를 29일 오후 1시부터 오후 5시까지 위례 상월선원에서 시행하다고 공지했다.

이 법회에는 중앙종무기관 및 산하기관 부실장 스님과 국장 스님, 일반직 종무원들이 참석하도록 했다. 총무원은 법회 당일 부서별 2명 이내의 필수인력을 배치하라고 지시해 사실상 거의 대부분의 종무원을 강제 동원한다는 비판이 일고 있다. 이날 법회는 오후 1시 조게사에 집합해 버스를 이용해 상월선원으로 이동하고, 오후 2시 30분부터 4시까지 ‘신묘장구대다라니’를 3독한 후 총무부장 스님의 법문, 축원, 석가모니 정근 순으로 법회를 열 것으로 공지됐다. 법회를 마치면 다시 버스로 조계사로 이동하는 계획이다.

계획을 공지한 총무원은 설 연휴 후 업무에 복귀하는 28일까지 참석명단을 회신할 것을 지시했다.

위례 종교부지에 세워진 불법건축물인 천막법당과 산림 훼손 현장.
위례 종교부지에 세워진 불법건축물인 천막법당과 산림 훼손 현장.

상당수 종무원들은 상월선원에 일반직 종무원까지 동원되는 법회에 동의하지 못하는 분위기다. 조계종 사내 전자게시판에는 반대의견까지 속출하고 찬반 논란까지 인 것으로 전해졌다.

종무원 A씨에 따르면 백만원력불사를 담당하는 백년대계본부조차 상월선원 기도회를 사전에 인지하지 못했고, 차팀장 회의에서는 일부 종무원들이 반대의견을 강하게 피력했다.

상월선원에 종무원들이 동원되는 것에 반대하는 이유는 다양하다. 과거 자승 원장 시절 한전부지 환수를 명분으로 뜨거운 아스팔트에서 삼보일배를 했지만 지금은 어떻게 해결이 되었는지도 알 수 없고, 상월선원에 일방적인 지시에 종무원들이 모두 동원되는 현실에 자괴감을 느낀다는 것이다.

또 자승 전 원장 등이 천막 수행한다는 상월선원에 종단 차원에서 종무원을 동원하는 것이 명분에 맞느냐는 것이다. 조계종 종립선원인 문경 봉암사에 종단 차원의 대중공양을 하거나 종무원들이 안거 기간에 맞춰 수행정진을 독려했던 사례조차 없는 현실에서 종단 실력자에게 줄 세우기하는 모양새로 종무원을 동원하는 것은 온당치 않다는 지적도 나온다.

더구나 총무원의 공지는 사실상 버스를 동원해 인원을 강제 동원하는 것이어서 반대의견을 피력하는 의견을 무시하면서 종무원 사회를 또 다시 분열시키는 것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더구나 상월선원 천막법당이 종단 차원에서 마련된 것도 아닌데 종단의 종무행정을 책임지는 종무원 대부분을 동원하는 지원 행사는 불합리한 선례를 만들게 될 것이라는 지적도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조계종은 안거 기간이면 수천 명의 스님들이 경향각지에서 수행하는 전통을 자랑한다. 유독 상월선원에만 종무원들과 신도들이 동원되고, 종립학교 임직원들을 줄 세우듯 참여하는 모습은 권력을 동원한 이벤트로 종단은 물론 일반인에게도 공감을 얻기 어려울 것이라는 지적이다.

불법건축물에 인근 아파트 입주예정자들의 민원이 이어지는 데도 합창제가 열리고 수륙재까지 지내고, 트로트 노랫소리가 울려 퍼지는 무문관 현장을 수행현장으로 동의하지 못하는 이들이 많다는 점도 여전히 비판거리가 되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mytrea70@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바이러스가 2020-01-29 09:51:39
오려고
올겨울 그토록 눈도. 혹한도
음흉스럽게. 지나가버리고. 주룩주룩. 비만 내리고
겨울도 아니고 봄도아닌 음울한날씨
공공장소에 갈땐 마스크 손과발 꼭 꼭 씻고
개인위생 바이러스. 예방에 전심. 전 력 하고. 삽시다

노파심 2020-01-29 09:49:54
여우가 범의 탈을 쓴다고 범이 되는게 아니지요
망나니의 칼/춤에.. 덩달아 춤추는 신도들은 정신 좀
차리시고..

한사람의 아픔이 백사람의 아픔과 다르지 않으니..

말세구나 2020-01-28 10:19:02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려라
ㅉㅉㅉ
바로앞에 중생들이 고통받고있는데
그만들해라

소리 2020-01-28 02:06:19
총무원 중들보단 종무원들이 수행자스럽다.
본래 용맹정진을 하면 발자국소리에도 예민할텐데
합창에 트롯에 가희 꼴불견의 모습을 보인다
누가 기획을 야유회에서 장기자랑 하듯이 생쇼를
하는가!!!
이것은 9명의 스님들에게 욕먹이는 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