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 표충비 한 달 새 세차례 땀흘려
밀양 표충비 한 달 새 세차례 땀흘려
  • 김원행 기자
  • 승인 2020.01.23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해 들어 벌써 두 번째

 

23일 오후 현재 땀흘리는 밀양 표충비. ⓒ2020 불교닷컴
23일 오후 현재 땀흘리는 밀양 표충비. ⓒ2020 불교닷컴

 

밀양 표충비 왜 이러나?

 나라에 큰 변고를 예고한다는 밀양 표충비에서 또 땀을 흘려 비상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올 해 들어 벌써 두 번째다.

 23일 홍제사 관계자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부터 표충비가 땀을 내기 시작해 오후 4시 현재까지 지속되고 있다.

 표충비는 앞서 지난 1월 7일에도 땀을 낸 바 있다.

 표충비는 사명대사가 임진왜란 당시 구국한 공적을 기리기 위해 세워졌다. 시기는 조선 영조 18년(1742년)이다. 표충비가 경남 밀양에 세워진 이유는 사명대사의 고향이 경남 밀양시 무안면이었기 때문이다.

 민간에서는 표충비에서 땀을 배출했을 때마다 국가에 큰 재앙이 닥쳤다며 표충비를 신성시해오고 있다.

전문가들은 결로현상으로 보고 있다.

 이 비석은 동학농민운동, 3·1운동, 8·15해방, 6·25전쟁, 4·19혁명, IMF환란 등 역사의 고비마다 땀을 흘렸다는 기록이 있다. 최근들어 2008년 FTA 소고기 협상, 2009년 김수환 추기경 선종, 2010년 천안함 침몰, 2017년 대통령 탄핵심판 당시 땀을 흘렸다.

 1919년 3·1만세운동 때 흘린 땀의 양이 5말 7되라고 한다. 환산하면 100리터가 넘는다.

[불교중심 불교닷컴.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dasan2580@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