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령사 터 오백나한 상설전시 브랜드실 개관
창령사 터 오백나한 상설전시 브랜드실 개관
  • 박선영 기자
  • 승인 2020.01.09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춘천박물관 “지친 이들이 내면의 위로 구하는 자리”

국립춘천박물관(관장 김상태)은 지난해 12월 27일 창령사 터 오백나한을 상설전시하는 브랜드실을 개관하며 ‘창령사 터 오백나한, 나에게로 가는 길’이라는 부제를 붙였다.

지난 2001년 우연히 발굴하며 존재를 알린 창령사 터 오백나한은 2018년 국립춘천박물관 특별전을 시작으로 2019년 상반기에는 국립중앙박물관에서, 현재는 부산박물관에서 2월까지 순회 전시를 통해 되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이에 춘천박물관은 브랜드실 ‘창령사 터 오백나한, 나에게로 가는 길’(이하 오백나한 브랜드실)조성했다. 오백나한 브랜드실은 자연 속을 거닐면서 나한의 다양한 표정을 만날 수 있게 조성됐으며, 나한과 관람객이 서로를 마주보며 오롯이 둘만의 시간을 가질 수 있는 사유와 명상의 공간도 별도로 마련하였다.

오백나한 브랜드실 조성을 계기로 춘천박물관은 명상과 요가, 미술치료 등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을 신설해 복합문화공간으로서 거듭날 예정이다.

춘천박물관은 “창령사 터 오백나한을 통해서 지친 현대인들이 내면의 위로를 구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 이 기사는 제휴매체인 <불교저널>에도 실렸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budjn2009@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