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박물관, 경로당서 ‘치매 노인 예술 체험’ 진행
경주박물관, 경로당서 ‘치매 노인 예술 체험’ 진행
  • 박선영 기자
  • 승인 2019.12.24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지능력 회복 효과 기대… 박물관·미술관도 나들이

박물관이 나서서 치매 노인들의 문화예술치유 프로그램을 실시했다.

국립경주박물관(관장 민병찬)은 경주시 보건소와 협력해 경주시 치매보듬마을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도란도란,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 프로그램을 지난 5월 28일부터 12월 10일까지 총 7회에 걸쳐 진행했다.

‘치매보듬마을’은 치매 노인이 거주지역에서 주민들의 관심과 공동의 돌봄으로 일상생활을 유지하며 안전하게 생활해 갈 수 있도록 하는, 경상북도에서 중점적으로 추진하는 복지사업이다.

이번 프로그램에 참여한 두대 경로당의 어르신들은 자원봉사자와 함께 ‘반짝반짝! 나만의 금관 만들기’, ‘나의 얼굴무늬 기와 그려보기’, ‘우리 가족 토우 만들기’ 등 인지능력과 자존감을 회복할 수 있는 체험활동을 했다. 또 국립경주박물관, 신풍미술관 등을 관람하는 시간도 가졌다.

국립경주박물관은 “앞으로 치매 국가책임제에 맞춰 전국 각지 보건소와 치매안심센터에 등록된 치매노인 및 돌봄 가족이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개발해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이 기사는 제휴매체인 <불교저널>에도 실렸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budjn2009@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