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시민사회단체 "백양사 고불총림 해제 결정 철회하라“
광주 시민사회단체 "백양사 고불총림 해제 결정 철회하라“
  • 서현욱 기자
  • 승인 2019.12.13 15:19
  • 댓글 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불총림 지정 해제 결정에 광주 시민사회단체가 "조계종 중앙종회는 결정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광주전남불교계와 장성군의회가 지난 11월 11일과 20일 총림 해제 결정 취소를 요구한 데 이은 세 번째 지역 민심이다.

백양사 고불총림 해제철회를 위한 광주전남 시민사회대책위원회는 12일 광주YMCA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대한불교조계종 중앙종회는 민주적 절차를 지키지 않고 백양사 고불총림을 해제했다"며 "급작스러운 결정에 정치적 음모가 있는 것은 아닌지 의구심이 든다"고 했다.

이어 "민주주의와 사회적 정의의 최후 보루로 여겨왔던 불교종단에서 민주주의가 파괴되고 있는 현실이 안타깝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고불총림은 우리나라 최초 총림이라는 오랜 역사적 상징성을 간직하고 있다"며 "총무원은 민주적 절차에 따라 중앙종회에 재의를 요구하고, 중앙종회는 해제 결정을 철회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총림(叢林)은 일종의 승가 공동체로, 선원·강원(승가대학 또는 승가대학원)·율원(율학승가대학원·염불원 등 교육·수행 기관을 갖춘 사찰이다.

현재 조계종 총림법에 따라 해인사(해인총림), 통도사(영축총림) 등 전국 8대 사찰이 총림으로 지정돼 있다.

조계종 중앙종회는 지난 6일 제217회 정기회에서 고불총림 백양사의 총림 지정 해제를 결의했다. 중앙종회가 고불총림 지정 해제를 결의한 이유는 총림 지정 여건이 미비하고, 서옹 스님 당대에만 총림을 유지하기로 한 조건부 지정이라는 이유에서다. 하지만 조계종 정치 상황에 밝은 이들은 자승 전 총무원장 측의 인사를 백양사 주지로 보내기 위해서 총림 지정 해제라는 강수를 쓴 것으로 풀이하고 있다. 중앙종회가 총림 지정 요건에 미흡하다고 주장하지만 몇몇 총림도 고불총림처럼 조건이 완벽하게 갖춰지진 않은 현실이어서 고불총림만 총림 지정 해제를 결의한 것은 정치적 노림수가 있다는 해석이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mytrea70@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다음네이버구글에서 종교 개판이다 검색 2019-12-24 22:04:22
다음네이버구글에서 종교 개판이다 검색 필독하자 ..

당신들은 진짜 부처님제자들인가 ??? 2019-12-24 21:36:52
스님들이 진짜 부처님 제자면 부처님처럼 불교 전도전법 중생구제하다가 열반 해탈하기 바란다

고구려가 불교 도입하고 왕권을 강화하고 나라를 안정시키고 불교 호국 정신 애국정신으로 수당 침략을 물리치고 승리하고 영토 확장함

조선시대는 이순신장군님과 승병과 의병들이 일본을 물리치고 나라를 구햇음

광주시민단체는 2019-12-23 16:17:05
백양사 고불총림 해제 결정 철회하라

시민단체 2019-12-18 12:14:55
높은 도덕적 기준을 갖고 있을거라는 신뢰와 호의를 이용해 신도를 기망하고 책임회피에 급급한 자가 어떻게 성직자라고 할수 있겠는가?
게다가 은사라는 사람조차 오래전부터 알면서도 묵인해준 결과가
더많은 피해여성을 만들었다는게 놀라울 따름

삽질 2019-12-17 00:44:36
어느 정신 나간 시민단체냐!
썩었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