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누며하나되기 따뜻한 겨울나기 자비의 손길
나누며하나되기 따뜻한 겨울나기 자비의 손길
  • 서현욱 기자
  • 승인 2019.12.02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누며 하나되기(이사장 도웅스님, 천태종 사회부장)는 따뜻한 겨울나기 프로젝트로 11월 9~29일까지 외국인 이주노동자와 소외계층을 위한 자비나눔 행사를 진행했다

그동안 외국인 이주노동자 지원사업을 꾸준히 진행해온 나누며하나되기는 관문사. 청솔종합사회복지관 우면종합사회복지관의 협조를 받아 김장나눔 (5kg, 250박스) 쌀 (200kg) 고구마 (100kg) 달력 (200부) 의류 (2,000점) 구급의약품 등을 북한이탈주민· 실향민, 고려인, 소외계층, 몽골 · 베트남· 스리랑카 · 방글라데시 · 태국· 캄보디아 · 미얀마 이주 노동자 등에게 전달했다.

김장김치 체험 참가자 고려인 차이골 씨는 “김치가 없으면 못산다”고 하면서 “만들어보기는 처음이라는데 하면서 같은 민족 동포들과 김장을 하니 더 좋은 것 같다.”고 했다.

그동안 나누며 하나되기에서는 동남아시아 불교국가 노동자 인권 지원사업을 지속해 왔으며 오는 12월 8일에는 베트남 불자 관문사 템플스테이와 의류 생활용품 자비나눔을 끝으로 올 사업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mytrea70@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