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총리와 한은총재 반도체 경기회복 전망 엇갈려
부총리와 한은총재 반도체 경기회복 전망 엇갈려
  • 김종찬
  • 승인 2019.10.21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재] 김종찬의 안보경제 블로그 302

홍남기 부총리는 내년 상방기 반도체 경기회복을 진단했고, 이주열 한은 총재는 내년 중반으로 상반되게 미국에서 18일 전망했다.
이 총재는 처음으로 "지난해 미중 무역 분쟁의 조기타결 예상"이 경제 하락에 영향을 끼쳤음을 시인하며"내년 중반에는 반도체 경기도 회복국면에 들어설 것이라는 전망이 있다"고 미 워싱턴D.C.에서 기자단에 혔다.
G20재무장관 회의 및 IMF·세계은행(WB) 연차총회에 이 총재와 같이 참석한 홍 부총리는 별도 18일 기자간담회에서 "올해 성장률은 IMF(2.0%)·OECD(2.1%) 수준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 내년에는 IMF 전망치(2.2%)에 정부의 정책 의지 등을 고려한 수준에서 결정될 것"이라며 내년의 반도체 업황이 내년 상반기부터 개선되면서 내년도 경제성장률은 올해보다 높을 것이라고 밝혀, 반도체 경기회복 진단 차이가 나왔다.
이 총재는  "올 한 해의 성장률 둔화는 미중 무역 분쟁과 반도체 경기 회복 지연 등 대외요인 악화 탓이 크다는 점을 부인할 수 없다"며  "지난해에 볼 때는 미중 무역 분쟁이 이렇게까지 안 좋은 쪽으로 진행될 줄 모르고 조기에 타결될 줄 알았다"고 밝히고, 올해 0.4%포인트의 하락분에 대해 미중 간 관세부과 등에 수출 감소 하락이 0.2%포인트, 경제활동 둔화로 0.2%포인트를 추정했다.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미국서 하향조정한 홍 부총리는 7월3일의 성장률 2.4~2.5%에서 "IMF(2.0%)·OECD(2.1%) 수준"이라고 국제기구의 전망으로 수정했고, 내년 성장률에 대해 "IMF 전망치(2.2%)에 정부의 정책 의지 등을 고려한 수준에서 결정될 것"이라고 밝히며 상반기 반도체 경기회복으로 진단해 '상반기 반도체회복'을 전제로 재정확대와 기업투자 민간소비를 확대할 것을 예고했다.
IMF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연차총회에서 "내년에도 세계경제의 지속적 성장이 예상되지만 하방리스크는 확대됐다. 세계경제의 불확실성 해소를 위해 G20 회원국들이 정책공조를 통해 무역갈등을 완화해야 한다"고 밝혔고, G20 회원국들은 "예상보다 확대된(larger-than-expected) 경기침체를 극복하기 위해선 G20의 지속적 정책공조가 필요하다"고 합의한 것으로 외신이 전해, 내년의 경제성장률 저하가 지속될 것으로 진단했다.
IMF는 애초 무역갈등 영향으로 '세계경제 GDP 2020년까지 0.8% 감소'를 경기전망으로 밝혔고, 이번 총회에서 이는 수정하지 않았으며, 올해 성장률에 대해 무역분쟁에 의해 중국 성장률 1.0%포인트, 미국 성장률 0.3%포인트, 유로권 성장률 0.2%포인트 하락을 밝혔다.
홍 부총리는 “올해 반도체 산업 때문에 어려웠는데 내년 상반기부터는 반도체 초과공급이 해소될 것”이라며 “반도체 업황이 내년에 업턴(개선)되면 국내 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내년도 경제성장률은 올해보다는 좀 높을 것”이라고 말했다.
세계경제도 내년엔 다소 회복세를 보일 것으로 보인다. 홍 부총리는 “전체적으로 내년에는 신흥국을 중심으로 경기 회복이 이뤄질 것이라는 세계전망이 나오고 있다”고 했다. IMF는 올해 세계경제 성장률을 2.0%로 성장했지만 내년엔 2.2%로 올라설 것으로 봤다. OECD 역시 올해 2.1%에서 내년 2.3%로 오를 것으로 예측했다.
홍 부총리는 G20재무장관회의에서"세계 경제 공동번영의 토대였던 국제분업체계가 심각한 위기에 직면해 있다.국제분업체계의 훼손은 글로벌 투자 위축과 제조업 부진의 주요 원인이 되고 있다"며 무역갈등이 글로벌 가치사슬에 미치는 영향을 G20 차원에서 심층적으로 분석해야 한다면서 일본의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를 겨냥했으나, G20은 '정책공조'를 공식화해 홍 부총리의 미국 주도 국제분업하 한일관계 복원과 차이를 보였다.
홍 부총리는 G20재무장관 회의에 앞서 므누신 미 재무장관 면담에서 "무역확장법 제232조를 통한 자동차 산업 관세 부과 시 한국이 대상국 목록에서 빠질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도 말했고, 므누신 장관은 "한국의 입장을 충분히 고려하겠다"고 답했다고 기재부가 밝혔다.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