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영 “합성 사진인줄 몰랐다” 참회
공지영 “합성 사진인줄 몰랐다” 참회
  • 서현욱 기자
  • 승인 2019.10.02 17:21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 총무원장·종립학교관리위원회 관계자에 사과

조계종 스님들 비하 논란에 공지영 작가가 원행 조계종 총무원장을 찾아와 참회했다. 공 작가는 종립학교관리위원회 회의 사진과 자유한국당 관련 문구를 합성한 이미지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에 올렸다가 종립학교관리위원장 혜일 스님과 중앙종회 사추처장 호산 스님에게 명예훼손 및 모욕 등으로 고발됐었다.

공 작가는 2일 오전 해남 미황사 주지 금강 스님과 조계사를 찾아 대웅전을 참배하고 삼배를 올린 후 종립학교관리위원회 혜일 스님 등을 만났다.

그는 이 자리에서 “합성 사진인 줄 몰랐다”며 참회의 뜻을 전했다. 공 작가는 총무원장 스님에게도 참회의 뜻을 전하겠다고 밝혀 즉석에서 예방이 이루어졌다.

원행 총무원장은 “문제가 된 사진의 당사자 스님들께 참회하고 양해를 구하는 것이 우선”이라면서도 “실수한 부분에 대해 진심으로 참회하니 종관위 스님들도 이를 생각해 주시고 문제가 있다면 잘 풀길 바란다”고 말했다.

공 작가는 “죄송하다는 말과 감사하다는 말 밖에 드릴 말씀이 없다”며 “본의 아니게 누를 끼친 부분이 있었던 데 대해 오해가 풀리길 바란다”고 했다.

▲ 공지영 씨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에 올려 논란이 된 조계종 종립학교관리위원회 회의와 자유한국당 문구 합성 사진.

공 작가는 원행 총무원장 면담 자리서 차기작으로 불교를 소재로 한 ‘라훌라(가제)’를 집필하고 있다며 논란이 된 자신의 행동에 대해 종교적 비하 의도가 없었음을 밝히기도 했다.

종관위는 공지영 작가에 대한 참회 뜻을 받아들이기로 했다 하지만 종관위 회의 사진에 ‘자유한국당’ 문구를 합성해 최초 유포한 사람을 찾겠다는 입장이다. 공 작가에 대한 고소 건은 결정되지 않았지만 공 작가가 찾아와 참회의 뜻을 밝히면서 고소 당사자 스님들은 사진 유포자를 찾는 쪽으로 고소 건을 전환할 것으로 보인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mytrea70@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청호 2019-10-02 21:21:43
잘하셨수

백양 법선희 2019-10-06 16:32:27
뻔뻔한 중놈 낫네
사람새끼도 아닌놈이 이십년 넘게 중행세 하고 버티는걸 보면
조개종도 뻔한거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