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명진 스님 관련 정정보도 내
'불교신문' 명진 스님 관련 정정보도 내
  • 조현성 기자
  • 승인 2019.09.17 11:30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넷판에 '[2017. 6. 5.자 한전 부지 개발권 보도 관련 정정보도문]' 게재
▲ 불교신문 갈무리

대한불교조계종 기관지 <불교신문>이 명진 스님 관련 정정보도를 11일 인터넷판에 게시했다.

앞선 9일, 대법원 민사2부(재판관 김상환 박상옥 안철상 노정희)는 9일 명진 스님이 대한불교조계종 불교신문(당시 총무원장 자승 스님)과 기자 3명(장영섭 홍다영 어현경)을 대상으로 제기한 정정보도 청구 등 소송 관련해, <불교신문> 측 상고를 기각했다. 상고 비용은 모두 <불교신문> 측이 부담케 했다.

<불교신문>은 1심 판결에 이어 고법과 대법원에 항소 상고했으나 모두 기각 당했다.

판결에 따라 <불교신문>은 명진 스님 관련 정정보도를 하고, 이를 이행하지 않으면 하루 100만원을 부담해야 했다. 명진 스님에게는 1000만원 손해배상금을 지급해야 한다.

다음은 <불교신문>의 인터넷판 정정보도문 전문이다.

본 인터넷 신문은 2017. 6. 5.자 홈페이지 뉴스면 초기화면에 ‘한전 부지 개발권넘기면 500억 주겠다’라는 제목으로 “원고 명진스님이 과거 봉은사 소유였던 한전부지를 되찾아와 은씨에게 개발권을 넘기면 명진스님이 500억 원을 받기로하였고, 이 계약은 종단에 공식적으로 보고하거나 논의하는 과정조차 없이 은밀
하게 진행된 것으로 알려졌으며, 당시 총무원 총무부장 현문스님의 입회인으로 계약서에 서명했으나 이마저도 현문스님 단독 행동인 것으로 보여 또 다른 의혹을 낳고 있다.”고 보도하였습니다.

그러나 사실 확인 결과 명진스님 개인이 아니라 봉은사가 최소한 500억 원을 보장받기로 한 것이고, 명진스님이 어떠한 이익도 보장받은 바 없으며, 이 계약은 종단에 공식적으로 보고하거나 논의하는 과정이 필요 없고, 당시 조계종 총무원 총무부장 현문스님이 입회인으로 계약서에 서명하여 조계종 측에도 알린것으로 보이므로, 이를 바로 잡습니다. 끝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cetana@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책임쳐라 2019-10-13 02:40:20
명진스님을 모함한 자승 전 총무원장 천벌 받아라
명진스님 언제나 존경합니다

문닫자. 2019-09-18 23:34:51
신문사
문 닫자.
개인적으로 이처사 앞잡이 노릇하는 꼬락서니가 마음에 들지않아
오래전 절독을 했지만
더 이상 나락으로 빠뜨리지 말고 문 닫아라.
없는것만 못하다.
언론이라고 하기에는 너무초라하고 정의감도 없는
땡초들 앞잡이 노릇외에는 기대할것이 없다.

가짜뉴스 헤더라인으로 올리고 2019-09-17 13:12:35
고작 이걸로 퉁치고 더이상 괴롭히지 말라고?
그 가짜뉴스 때문헤 해종으로 몰려
후원이 끊긴 스님과 불자들의 잃어버린 세월은 어떡하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