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불교뉴스 > 불교저널
   
초조대장경 인경본으로 하는 금강경 사경
천 년을 잇는 고려대장경 사경- 금강경 편
2019년 09월 11일 (수) 13:00:00 박선영 기자 budjn2009@gmail.com
   
▲ 어의운하|7000원 

신라시대부터 이어온 사경(寫經). ‘신라 백지묵서(白紙墨書) 《대방광불화엄경》(국보196호)’에서 연기 법사는 발원문을 통해 단순히 경을 베끼는 것이 아니라, 지극한 신행으로 이어졌다는 것을 보여준다. 이 사경지에는 사경하는 사람의 마음 자세와 사경하는 의식, 사경의 공덕 등이 꼼꼼하게 기록되어 있다.

고려시대에는 《화엄경》, 《묘법연화경》, 《금강경》, 《아미타경》 등 수많은 경전이 사경 되었을 뿐더러 금과 은으로 사경하고 변상도를 그리는 등 화려하고 예술성 높은 사경작품이 적지 않았다. 내용에 있어서도 개인 발원이나 나라와 국왕을 위한 사경 등 범위가 다양했다.

그런데 지금 한국불교의 사경수행은, 백중 등 특정한 날 일회성 사경지를 인쇄해 나눠주는 정도다.

고려대장경 사경 시리즈는 현존하는 《초조대장경》 목판 인경본을 복원해, 천 년 전 선조들의 글자를 느끼며 베껴 쓰도록 했다.

사경집 첫 장의 ‘일러두기’에는 △새벽, 낮, 자기 전 등 매일 정해진 시간에 하는 것이 좋다 △매일 빼먹지 말고, 장소는 일정한 곳을 정하는 것이 좋다 △붓으로 하는 것이 가장 좋지만 어렵기 때문에 붓펜 등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경전 내용을 읽어보고 몸과 마음을 고요히 안정시킨 후 사경한다 △사경을 마친 책은 청정한 곳에 보관한다 등의 주의사항과 함께 △지속하면 공덕을 체험할 수 있으며 문제를 풀어갈 수 있는 지혜가 일어난다는 내용이 들어있다.


※ 이 기사는 제휴매체인 <불교저널>에도 실렸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budjn2009@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박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입력시간 : 2019-09-11 13:27:20]  
[최종수정시간 : 2019-09-11 16:15:4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근 인기기사
"이미 떳떳하게 밝혀, 젊은 비구
육문 스님 측 호법부에 본각 스님
명진 스님 “2008년 이후 조계
억대 횡령 혐의 지홍 스님, 1심
“국고보조금으로 달력 만들어 사찰
대선 후보 선호도 3위 조국 등극
전국비구니회 제12대 회장에 본각
조계종 제8대 교육원장에 진우 스
[풍경한담] 비구니회장 후보들,
입법부가 사법부 수장 불신임하나
불교저널 휴심정 황혜성가의 식문화 지화자 가톨릭프레스 오마이뉴스 진흙속의 연꽃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편번호 03060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5길 29 | TEL (02) 734-7336 | FAX (02) 6280-2551
사업자번호 : 101-11-47022 | 등록번호 : 서울, 아05082 | 등록일 : 2007.9.17. | 발행일 2006년1월 21일 | 발행인·편집인 : 이석만
대표 : 이석만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만
불교닷컴은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2008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san2580@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