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각범 이사장 사임…“BBS사장 추천 파행 책임”
이각범 이사장 사임…“BBS사장 추천 파행 책임”
  • 서현욱 기자
  • 승인 2019.09.02 10:1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 29일자…진흥원, 불교방송 사장 후보자 ‘공모’키로
▲ BBS불교방송 '화쟁토론' 진행을 맡았던 이각범 대한불교진흥원 이사장이 8월 29일자로 이사장과 이사직을 모두 사임했다.

이각범 대한불교진흥원 이사장이 사임했다. 이사장직만이 아니라 이사직까지 내려놓고 대한불교진흥원을 떠났다.

진흥원 관계자에 따르면 이각범 이사장은 지난 8월 29일자로 모든 직에서 사임했다. 이에 대한불교진흥원 이사회는 30일 이사회를 열어 이 이사장의 사임을 확인했다. 이각범 이사장은 8월초부터 미국으로 건너가 머물러 왔다. 지난달 말 귀국한 그는 사임계를 29일 직접 진흥원 사무국에 접수해 이날 즉시 사임 효력이 발생했다. 이 이사장의 이사장과 이사의 임기는 2020년 8월 14일까지였다.

이각범 이사장은 “불교적인 가치의 전파를 추구하는데 평소 개인적인 수행이 너무 부족하다고 느껴 보다 더 정진하기 위해 불교진흥원을 떠난다”며 모든 직에서 사임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 이사장의 사임은 선상신 불교방송 사장과 최윤희 제작국장을 BBS불교방송 차기 사장 후보자 추천과정에서 일어난 파행과 무관치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진흥원 이사회는 “불교방송 사장 후보 추천 과정의 파행에 대해 책임을 지고 진흥원 이사장직에서 물러나는 것”으로 이해하고 모든 직위에서 사임하겠다는 의사를 확인했다. 그러면서 차기 이사장 선출 일정을 논의했지만 명확한 일정은 확정하지 않았다.

진흥원이 차기 이사장 선출 일정을 확정하지 못한 것은 불교방송 사장 후보자 추천과 무관치 않아 보인다.

진흥원은 지난 8월 23일 이사회를 열어 “선상신 사장과 최윤희 제작국장이 모두 사장 후보자에서 사임한 만큼 불교방송 이사회가 새로운 사장 후보자 추천을 요구하는 공문을 접수하는 대로 ‘공모’를 통해 차기 불교방송 사장 후보자를 복수추천”하기로 했다.

진흥원 이사회는 이날 선택한 ‘불교방송 사장 공모’는 공모제와 추천제를 혼합한 형식이다. 사장 후보자 자신이 직접 공모에 응하거나, 진흥원 이사회 또는 제3자가 공모에 추천하는 방식을 모두 허용하기로 한 것이다.

진흥원 관계자는 “진흥원 차기 이사장 선출은 불교방송 사장 후보자 선출을 위한 공모 일정과 맞물려 진행될 수 있다.”면서 “아직 구체적 일정은 정해진 것이 없다.”고 했다.

이각범 이사장은 불교방송 사장 후보자 추천 과정에서 BBS ‘화쟁토론’ 진행자로 활동하며 선 사장으로부터 자문회의비 등 지출을 위해 법인카드를 받아 사용해 논란을 일으켰다.

불교방송 사무국은 감사를 통해 이 이사장이 지난 1월부터 6월까지 법인카드로 사용한 전액 환수토록 권고했다. 이 이사장은 이 기간 매월 2~5차례에 걸쳐 약 326만 원을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감사 결과에 따르면 이각범 이사장은 ‘화쟁토론 제작비(회의비)’로 인정할 만한 합리적이고 객관적 자료를 제출하지 못했다.

이 이사장은 또 불교방송 사장 후보자 추천 과정에서 선상신 사장을 제1후보로 추천하는 데 결정적 역할을 했다. 여기에 최윤희 제작국장을 제2후보로 추천하는 것을 주도하면서 논란이 일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mytrea70@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불자 2019-09-03 10:35:35
늦었지만 한국불교와 방송포교를 위해 다행스런 결정입니다.
이제 범계아바타가 다시 진흥원 불교방송 장악하지 않고
청정하신 분이 진흥원 불교방송 이사장 사장 맡을수 있도록
닷컴과 희망노조 정법불자들이 더더욱 정진해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