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평법회] 불자(재가보살)의 사회윤리, 지식정보플랫폼 운판
[정평법회] 불자(재가보살)의 사회윤리, 지식정보플랫폼 운판
  • 운판(雲版)
  • 승인 2019.08.23 10:0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평불 8월 정기법회
박병기 한국교원대학교 대학원장
정의평화불교연대
2019년 8월 17일

“윤리란 보다 온전한 삶을 향하는 치열한 지향 그 자체”라고 박병기 교수는 말한다. 우리가 함께 살아가고 있는 이 사회는 한편으로 도덕 과잉의 사회이면서, 다른 한편으로는 윤리 빈곤의 사회이다. 각 개인의 삶 속에서 최소한 외적으로는 도덕을 강조하고 있지만, 그것이 사회적 차원으로 전개될 때는 공정성과 같은 시민사회의 최소윤리도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 모습을 보여준다.

시민이 갖추고 있어야 하는 교양과 윤리, 역량이 제대로 갖추어지지 않은 채 맞이하는 21세기는 세계적으로 무질서와 혼란, 테러 같은 퇴행적 현상을 수반하고 있다. 이 문제의 해결을 박병기 교수는 “깨달음의 가능성을 믿고 각자의 수행방법을 찾아 일상 속에서 실행하는” ‘재가보살’에서 찾는다. 자신이 맺고 있는 연기적 그물망을 인식하는 토대 위에서 최선을 다해 자비행慈悲行을 하는 것으로 구체화될 때 인류에게 희망이 있다.

▲ 정평불 8월 정기법회서 법문 하는 박병기 한국교원대 대학원장.

#이 기사는 지식정보플랫폼 운판과 함께 게재됐습니다.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불자 2019-08-23 22:38:20
큰교수님 크신 법문에 감사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