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불교뉴스 > 종합
   
현응 스님 "한국 불교의 꿈 계속될 것"
조계종 교육원장 10년 소임 놓고 다시 해인사 주지로
2019년 08월 16일 (금) 13:41:31 조현성 기자 cetana@gmail.com
   
 

대한불교조계종 교육원장 현응 스님이 10년 소임을 회향했다. 스님은 오는 10월 임기만료를 앞두고 16일 교육원장직을 퇴임했다. 해인사 주지 소임을 위해서다. 스님은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1층 로비에서 교육원장 퇴임식 후 4층 총무원장 접견실에서 해인사 주지 임명장을 받았다.
 
현응 스님은 16일 교육원장 퇴임식에서 "(지난 10년의) 교육개혁사업 핵심은, 불교교육 체계를 제도적인 측면에서 교육내용에 이르기까지 현대를 살아가는 우리 승가의 사정에 맞추어 정비하는 일이었다"고 했다.

이어서 "내가 책임지고 추진했던 6대, 7대 10년 간에 걸친 임무는 끝나고 있다. 교육 불사는 새로운 차원으로 다시 또 시작될 것입니다. 한국불교의 꿈도 계속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어느 미래학자의 말을 약간 변용해 말하자면 '한국불교의 미래는 벌써 와 있다. 다만 고르게 오지 않았을 뿐이다'"고 했다. (퇴임사 전문 보기)

총무원장 원행 스님은 "지난 10년 교육원장 소임을 맡아 승가교육 현대화를 이루고, 승가평생교육 실현, 기본교육과정 개편, 장학제도 확대 등 진력을 다한 현응 스님 노력에 감사하다"고 했다.

중앙종회의장 범해 스님은 "조계종 승가교육의 기틀을 다진 현 응 스님에게 많은 스님과 불자들은 깊은 존경의 마음을 갖고 있다. 법보종찰 해인사에서도 해인사 융성과 종단의 발전을 기대한다"고 했다.

호계원장 무상 스님은 "시대 흐름을 빠르게 이해하면서 지금의 언어로 사회에 대응시켜 불교의 현대적 가치를 빛을 발하게 한 것이 현응 스님이 교육원장으로 재직한 큰 의미이자 성취"라고 했다.

포교원장 지홍 스님은 "현응 스님은 지난 1994년 종단개혁 당시 종헌종법 틀을 마련하는 등 스님은 어떤 역할이든 공심과 원력으로 해냈다. 현응 스님은 다시 해인사로 돌아가서도 시대에 맞는 모범적인 사찰운영의 모델을 만들 것"이라고 했다.

현응 스님은 지난 2009년 11월 교육원장 소임을 시작했다. 자승 전 총무원장 연임과 설정 전 총무원장, 현 원행 총무원장에 이를 때까지 교육원장 소임을 이어 맡으며 승가교육에 힘썼다. 스님은 재임 동안 '도제식 교육'이던 조계종 승려교육을 공교육 체제로 개편했다. 전통 교육과정은 현대화 한글화시켰다. 연수교육을 정비해 승려 재교육 과정을 정비했다. 장학사업을 통한 우수인재 양성에도 힘썼다.

지난해 MBC문화방송 <PD수첩> '큰스님께 묻습니다' 편을 통해 당시 조계종 설정 총무원장의 숨겨둔 자식 의혹과 함께 현응 스님의 해인사 주지 소임 당시 성추문 의혹이 알려지면서 구설에 오르기도 했다.

현응 스님은 1971년 종성 스님을 은사로 출가했다. 1972년 해인사 일타 스님을 계사로 사미계를, 1974년 고암 스님을 계사로 구족계를 수지했다. 총무원 기획실장, 불교신문사 사장, 해인총림 해인사 주지 등을 맡았다.

조계종은 다음달 19일 개원하는 중앙종회 제216회 임시회에서 새 교육원장을 선출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cetana@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조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입력시간 : 2019-08-16 13:41:31]  
[최종수정시간 : 2019-08-16 13:46:55]  

   
기사 댓글 12
전체보기
  • 말세 2019-08-18 12:05:11

    한국불교 희망을신고 | 삭제

    • 꿈. ??? 2019-08-17 15:03:12

      웃기는 소리. 한국불교 나락의 끝으로 간다신고 | 삭제

      • 불교는 없다 2019-08-17 08:17:48

        한국 불교 잘 가라.
        이젠 너는 지구에 없다.신고 | 삭제

        • 개뿔 꿈 무슨 개꿈 2019-08-17 08:16:37

          ㅎㅎㅎ 지나 가는 개가 웃는다.
          개꿈신고 | 삭제

          • 불자 2019-08-17 06:18:27

            맞습니다 도법이 현응이 저 넘들이 자승앞에서 온갖 추태를 부리고 종권을 저희 마음대로 ~ 너희는 마왕보다 더 악독한 놈들이다 퉤퉤퉤신고 | 삭제

            • 도법과 현응 2019-08-17 05:45:02

              94년부터 25년간 조계종 장기집권에 도법과 현응이 제일큰 혜택이군 현 총무원장도 도법과 한형제로 끼리끼리 잘해멱는다 승가교육을 개혁했다는데 뭘 어떻게 개혁했나 조계조흥려들이 사회적으로 불신받고 종단정치 반개혁승려만 승승장구하는데 양심이 없구나신고 | 삭제

              • 이분은.. 2019-08-17 05:04:33

                방송에 나온 그분인가. 방송은 어찌된건가요. 그냥 흐지부지되는건가요. 저런.. 줄을 잘서셨나보네 공중파 타시고도 이렇게 잘나가시니. 신문에 얼굴도 내미시고. 적폐청산이 안된거였구나. 그냥 누구 하나 보낼려고 한건가..신고 | 삭제

                • 구미스타일 2019-08-17 02:35:21

                  현응 시님 이제 대구는 가지마소. 소문도 났고 그러니까 구미로 가소. 직지사 중님들도 거기가 단골이라 고객관리 잘 해줄거라. 수좌들도 다 아는 구미스타일로 즐기시길. 왕년의 용사들 뭉쳐서 화끈하게 한 잔 빨고 시작해야지. 근데 선릉역 수질보다 좀 떨어질거야. 조계종이 진짜 폭망의 길로 과속하는구나. 멋져부러, 찐하게 해쳐먹고 빨리 털자. 나무양주불. 나무소주불. 나무매춘불.신고 | 삭제

                  • 이건 종교가 아니다 2019-08-16 21:08:00

                    이건 더 이상 미래가 없다.
                    한국불교 잘 가라.신고 | 삭제

                    • 한심한놈 2019-08-16 20:07:42

                      중놈들아
                      정신차리라신고 | 삭제

                      12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최근 인기기사
                      해인사 주지에 현응 스님 추천..
                      태고종 호명 총무원장 "비구니 스
                      BBS불교방송 선상신 사장 ‘사면
                      “한일 정치인 대립 양변 여의고…
                      선상신 “불교방송 사장 재임 뜻
                      국회도 템플스테이 이중 지원 문제
                      [법응 스님] 구두선 국태민안
                      봉선사 9월 6일, 송광사 9월
                      아산 보문선원 ‘큰법당’ 편액
                      [부고] 태고종 전 종회의장 자월
                      불교저널 휴심정 황혜성가의 식문화 지화자 가톨릭프레스 오마이뉴스 진흙속의 연꽃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편번호 03060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5길 29 | TEL (02) 734-7336 | FAX (02) 6280-2551
                      사업자번호 : 101-11-47022 | 등록번호 : 서울, 아05082 | 등록일 : 2007.9.17. | 발행일 2006년1월 21일 | 발행인·편집인 : 이석만
                      대표 : 이석만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만
                      불교닷컴은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2008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san2580@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