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응 스님] 구두선 국태민안
[법응 스님] 구두선 국태민안
  • 법응 스님/불교사회정책연구소장
  • 승인 2019.08.09 13:04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법응 스님.

절기가 입추(立秋)다.
폭염도 계절의 변화 앞에 수그러들 것이다.
그러나 불타는 동북아의 화마는 수그러들 조짐이 안 보인다.

한일 간 무역 갈등, 남북 간 군사갈등, 북미 간 핵․미사일 갈등, 한중 간 사드 갈등, 일중 간 영토 갈등, 미중 간 무역 군사 갈등으로 동북아가 불타고 있다.
무엇보다 대한민국이 보수와 진보로 분열되고 경제와 국가안보가 적신호다.

국가적 위기의 현안이 연속됨에도 불교가 보이지를 않는다.
한국불교가 대승불교라는 말이 무색하다.
불교가 이천년 가까이 뿌린 내린 국가임에도 불교적 노력이 전무하다.

혹자는 국가의 이익과 이념적 갈등이 첨예하게 대두되는 전쟁터인데 불교가 할 일이 무엇이냐며 빈정거릴지 모르나, 모두가 사람이 하는 일이고 ‘천하태평’과 자비, 화쟁을 서원하는 한국불교다.

기도를 해서 위기에서 벗어날 수 있으며 그것이 전부라고 한다면 불교가 아니다.
그렇다면 원효나 서산, 만해가 기도나 했을 것이다.

그러나 지금은 어느 한사람 영웅이 필요한 시대가 아니다.

한중일불교가 정례적으로 교류를 하고 있다.
한중일의 승려들이 만나서 밥 먹고 약효 없는 논단이나 벌린다면 불필요한 행사다.
조직으로서 한국불교를 대표하는 조계종이 노력을 보여야 한다.

한일불교교류협의회를 열어서 한일 간의 갈등에 대해 해법을 모색해 보아야 한다.
종단의 화쟁위원회도 움직여야 한다.
종단이 한일 간 화해의 물꼬를 터주려는 노력이 절실하다.

불교(종단)가 할 일을 제대로 할 때 출가자도 불자도 증가할 것이다.
한국불교를 책임진 스님들은 스스로 책임감을 느껴야 한다.
우리가 정작 두려워하는 것은 무능하고 죽은 지도자의 세상이다.

법응 스님/불교사회정책연구소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mytrea70@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잿밥불교 2019-08-10 05:21:38
바른말 하는 법응대사의 종단걱정 국가적 위기에도 이천년역사의 불교는 없다 잿밥에 눈어두어 세상일에 관심없고 중생고통은 남의 일이다 조계종승려가 다 죽기전까지는 불교와 세상이 계속 망해간다

급할수록 순서를 지켜라. 2019-08-09 23:27:56
84%의 비 불교인들을 16% 불교인들이 뭘 할 수있겠다고..ㅉㅉ
화쟁위를 들먹이는 판단 역시 기가찬다.
임이 모든게 너무 늦은 것 같다.
특단의 조치가 거 종단적으로 이루어 지기 전에는 백약이 무용이다.
일에는 순서가 있다.
제발 얼렁뚱땅 하시지말고 선후완급으로 잘 따져가며 해야 대중의 동의를 얻을수 있다.

우리가 정작 두려워하는 것은 ~ 2019-08-09 21:31:08
무능하고 죽은 말법 (末法, Vespoidea)의 세상이다.
출가자도 불자도 암흑.

| 말법시대는 이렇게 무명 미몽에빠져 진리 진실도부정 무시 깨달음 하지않고
그저 손쉬운 잘못된법에 현혹 미혹으로 가득해져~


이렇게된 불교를 말세·말대(末代)라고도 한다.

불교경전에 따르면 불교의 가르침은
정법(正法)·말법(末法)...으로 구분되어져
이같은 불교역사에서
말법세상에는 원래불교는 대승인데 소승/초기경대접
말법은대접 거짓대승법으로 거짓승 귀의로 접어들어
지옥에는 이말법승들 인하여 통곡 비통으로 말법승가득~해지는 시대로 末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