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불교뉴스 > 불교저널
   
왜곡과 억지, 비방 멈추고 참회하라
2019년 07월 25일 (목) 19:00:00 불교저널 budjn2009@gmail.com

선학원미래포럼이 지난 18일 ‘선학원 현안 문제에 대한 창건주 분원장의 입장’이란 기자회견을 열어 재단이 <분원 관리 규정>을 개정한 취지를 왜곡하고 악의적으로 비난했다.

그동안 선학원미래포럼은 선학원의 정체성과 역사성을 부정하고 사실 왜곡과 억지 주장, 근거 없는 비난으로 노골적인 재단 흔들기에 앞장서 왔다. 이번 기자회견에서도 그 행태는 여전했다.

선학원미래포럼은 “2009년 이후 기증 약정 동의의 대상이 되는 재산의 범위를 교묘하게 확대하는 방식으로 강제증여의 토대를 마련해 왔다”고 주장했다. 마치 재단이 창건주, 분원장의 개인재산을 강제 증여하도록 제도적 장치를 마련한 것처럼 왜곡해 재단과 분원 간 갈등과 혼란을 부추긴 것이다.

총무이사 한북 스님이 본지 기고에서 밝힌 것처럼 <분원 관리 규정>을 개정한 것은 삼보정재가 멸실되지 않고 영구히 보존되도록 하기 위한 조치이다. 재단에 등록한 분원 재산을 토대로 추가 형성된 재산을 증여토록 한 것을 ‘재산 강제 뺏기’로규정한다면 ‘삼보정재는 개인재산’이라는 비불교적 논리를 합리화하는 것일 뿐이다. 증여를 하지 않을 경우 창건주 권한을 정지시키거나 분원장을 해임할 수 있도록 한 것도 삼보정재를 지키기 위한 고육책일 뿐이다.

개정 취지가 이러한데도 선학원미래포럼이 ‘재산 뺏기’라는 주장을 계속하는 것은 “조계종지를 받들고 선학원의 미래를 새롭게 발전해 나가도록 뜻을 모아달라”는 회장 자민 스님의 과거 발언처럼 재단의 분열과 혼란을 야기해 궁극적으로 선학원을 조계종에 예속시키려는 의도로 해석할 수밖에 없다. 선학원미래포럼이 이름처럼 선학원의 미래를 생각한다면 먼저 왜곡과 억지, 비방을 멈추고 참회해야 한다.


※ 이 기사는 제휴매체인 <불교저널>에도 실렸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budjn2009@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불교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입력시간 : 2019-07-25 19:33:15]  
[최종수정시간 : 2019-07-26 11:33:11]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불자 2019-07-26 12:20:36

    온 종단이 범계세력과 싸우고 있는데
    힘을 보태기는 커넝 범계세력에 동조하여
    백태클이나 한다니 한심할 따름이다신고 | 삭제

    최근 인기기사
    해인사 주지에 현응 스님 추천..
    태고종 호명 총무원장 "비구니 스
    BBS불교방송 선상신 사장 ‘사면
    “한일 정치인 대립 양변 여의고…
    선상신 “불교방송 사장 재임 뜻
    국회도 템플스테이 이중 지원 문제
    [법응 스님] 구두선 국태민안
    봉선사 9월 6일, 송광사 9월
    아산 보문선원 ‘큰법당’ 편액
    [부고] 태고종 전 종회의장 자월
    불교저널 휴심정 황혜성가의 식문화 지화자 가톨릭프레스 오마이뉴스 진흙속의 연꽃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편번호 03060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5길 29 | TEL (02) 734-7336 | FAX (02) 6280-2551
    사업자번호 : 101-11-47022 | 등록번호 : 서울, 아05082 | 등록일 : 2007.9.17. | 발행일 2006년1월 21일 | 발행인·편집인 : 이석만
    대표 : 이석만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만
    불교닷컴은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2008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san2580@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