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불교뉴스 > 불교저널
   
훈민정음 창제하고도 역사에 숨겨진 신미 스님 조명
영화 ‘나랏말싸미’ 7월 24일 개봉
2019년 07월 18일 (목) 17:00:00 박선영 기자 budjn2009@gmail.com
   
<사진=제작사 두둥>

1443년 세종25년 12월 30일, 숭유억불 정책이 한창이던 때 훈민정음 창제가 전격 발표되었고 몇 달 후 집현전의 부제학 최만리는 훈민정음을 반대하는 상소문을 올렸다는 기록이 있다. 억불 정책을 한 것으로 알려진 세종 대왕은 훈민정음 창제 후 신미 스님을 위해 경복궁 안에 26칸의 내불당을 짓고, 완공하자 세종이 직접 찬불가를 지어 불보살을 찬탄한 기록도 있다. 세종을 이어 문종이 즉위해서도 신미 스님에게 ‘혜각존자’라는 존호를 발표하고 이후 세조대에도 내불당에 주석하게 하며 대장경 인경 사업을 맡겼다. 그러는 와중에도 성균관에서 “요망한 신미의 목을 끊으소서”라는 상소를 올리고 당대 명문장가인 박팽년이 “신미는 간사한 중”이라며 상소를 올리는 등 유학자들의 지속적인 음해가 이어졌다.

이 분야의 전문가이며 《훈민정음의 길-혜각존자 신미 평전》의 저자 박해진 씨는 “이렇게 훈민정음 창제와 보급에 지대한 공을 세운 신미 스님이 옛 문헌이나 사료에서는 발견하기 어려운데 일본에 남아있는 《선종명가집언해》에는 ‘세조 구결, 혜각존자 등이 번역했다’는 기록이 남아있다”며 “신미 스님의 비문이 하나도 남아있지 않고 복천암에 부도 한 개만 남아있다”고 2015년 한 강의에서 울분을 토했다. 그로부터 4년 만에 지금까지 세종과 집현전 학자들의 업적으로 알려진 훈민정음에 ‘신미 스님’이라는 인물의 지대한 공로가 있었음을 알린 영화가 나왔다.

   
<사진=제작사 두둥>

숭유억불 정책을 했다고 알려진 세종대왕이 신미 스님과 어떻게 만나 한글 창제의 위업을 달성했는지 그 과정을 엮은 영화 〈나랏말싸미〉가 24일 개봉한다.

영화는 지식을 독점하고 그것을 기반으로 권력 또한 독점하고자 했던 유신들에 맞서 ‘모든 백성이 문자를 읽고 쓰는 나라’를 꿈꿨던 세종의 이상이 어떻게 현실로 구현되었는지, 가장 높은 곳의 임금과 당시 가장 낮은 신분인 스님의 인연과 협업, 충돌의 과정을 그렸다. 또한 소헌왕후, 신미 스님의 제자이자 도반 스님들, 새로 태어난 문자를 익혀 퍼뜨렸던 궁녀들까지 한글 창제 과정에서 자신의 역할을 해나가는 모습을 보인다.

영화는 훈민정음 서문의 첫 마디인 ‘나랏말싸미’를 제목으로 했으며, 개인의 업적이 아닌 ‘모두’의 성취였던 한글 창제의 이면을 전한다.

세종대왕 역은 송강호, 신미 스님 역은 박해일, 소헌왕후 역은 전미선 배우가 맡아 열연한다.

그러나 전미선 배우는 영화 개봉을 앞둔 지난달 29일 운명을 달리했고, 제작사는 《훈민정음의 길-혜각존자 신미 평전》의 출판사와 저작권 소송을 하고 있다.


※ 이 기사는 제휴매체인 <불교저널>에도 실렸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budjn2009@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박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입력시간 : 2019-07-18 17:43:15]  
[최종수정시간 : 2019-07-19 01:19:57]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거북 2019-07-29 19:52:14

    에효~ 이런식으로 역사 왜곡해서 영화찍는게 오히려 불교를 욕먹이는 것인것을 왜 모르나 자신 있으면 증거로 정정 당당하게 학계에 밝히면 돼. 이런식으로 하면 국민들한테 혐오감만 더해진다고신고 | 삭제

    • 혜의 2019-07-29 14:03:39

      유교국가에서 한글을 창제하고 맨처음 나온 책들이 불서라는 것을 아는가?
      한글창제에 신미스님이 큰 역할을 한 것은 사실이라고.
      지금 역사왜곡을 계속할 수 없는 놈들이 더 이상 역사왜곡이 어렵고.
      한글창제에 큰 역할을 한 신미스님을 인정하기 싫어 한글창제에 큰 역할을 한
      스님을 조명하자 영화가 역사왜곡했다는 헛소리를 하는 것.
      역사는 힘있는 자의 기록.
      천진암 사건만 봐도 천주교가 역사왜곡을 하고 있는 것이야.
      임진왜란 때 일본군의 전령사인 세스페데스신부를 평화의 사도인 것처럼 왜곡하고
      서소문역사공원을 천주교 성지를 만든 것을 보라신고 | 삭제

      • 허구 2019-07-19 20:47:09

        뭔 헛소리
        재미를 위한 양념일뿐
        이래서 영화가 역사를 왜곡하지신고 | 삭제

        최근 인기기사
        현응 스님 "한국 불교의 꿈 계속
        열 넘는데 '넷'뿐이라 우기는 편
        친일 총장 이사 많은 대학? 동국
        4130% 초과 달성시킨 백초월
        원행 총무원장, 기획실장에 삼혜,
        중앙종회의원 보궐 선거 5명 후보
        [전문]덕숭총림 방장 달하스님 기
        “불교학 연구에 작은 보탬 되고파
        [전문] 조계종 진제 종정 기해년
        풍수 메카니즘을 잃어버린 완도향교
        불교저널 휴심정 황혜성가의 식문화 지화자 가톨릭프레스 오마이뉴스 진흙속의 연꽃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편번호 03060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5길 29 | TEL (02) 734-7336 | FAX (02) 6280-2551
        사업자번호 : 101-11-47022 | 등록번호 : 서울, 아05082 | 등록일 : 2007.9.17. | 발행일 2006년1월 21일 | 발행인·편집인 : 이석만
        대표 : 이석만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만
        불교닷컴은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2008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san2580@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