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불교뉴스 > 불교저널
   
억지 주장 참회하고 자중해야
2019년 07월 10일 (수) 23:00:00 불교저널 budjn2009@gmail.com

지난 1월 24일 열린 재단법인 선학원 이사회에서 <분원 관리 규정>을 개정한 것을 두고 설왕설래 말이 많다.

노골적으로 재단 흔들기에 나선 선학원미래포럼 측과 그들에 동조한 일부 언론은 “이사회가 <분원 관리 규정>을 개정해 재단 등록 사찰과 창건주·분원장이 소유한 모든 재산을 증여하도록 강제하고 있다”며, “재단이 의도적으로 재산 뺏기에 나선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억지 주장에 실망을 금할 수 없다. 스님이 속가 부모에게 물려받거나 하는 등의 사적인 경우가 아니라면, 사찰 재산은 개인 소유가 될 수 없다는 것은 불자라면 누구나 알고 있는 상식이다. 사찰 재산은 신도들의 시주로 형성된 정재이다. 종교 행위의 대가로 축적된 이상 사중 재산은 모두의 것이지 개인 소유가 될 수 없다. 만약 사중 재산을 개인이 소유한다면 그것은 착복이다. 법률적인 용어로 말한다면 횡령이나 배임에 해당할 것이다. 또 사찰 재산을 모두 재단에 등록했으므로 이후 생성되는 사중 재산 또한 재단 소유라 할 것이다. 이런 인식은 비단 선학원만 가지고 있는 것이 아니다. 조계종 또한 비슷한 제도와 절차를 시행하고 있다.

재단이 사찰을 등록하거나 분원장 소임을 위임할 때 당사자에게 “등록 이후 형성되는 사찰 재산을 추가 증여하겠다”는 약속을 받는 것은 이처럼 불교의 근본정신에 근거한 것이다.

그런데도 선학원미래포럼이나 일부 언론이 각 분원의 사중 재산을 강제로 뺏는 듯이 왜곡하는 것은 승가의 소유 개념을 모르거나 노골적으로 재단을 흔들려는 의도일 뿐이다. 사실을 왜곡하는 것 또한 악업을 짓는 것이다. 참회하고 자중해야 한다.


※ 이 기사는 제휴매체인 <불교저널>에도 실렸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budjn2009@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불교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입력시간 : 2019-07-10 23:06:27]  
[최종수정시간 : 2019-07-11 10:19:28]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근 인기기사
“절노예” 파문…32년 강제노동에
검찰, 편백운 전 원장에 벌금 7
“선상신 사장 사규 위반, 교육비
“자승 전 원장 비공개 조사는 특
윤석열 검찰총장 임명 누가 반대하
태고종 원로 중진 간부들 편백운
‘감로수 배임 의혹’ 자승 전 원
한국탈핵에너지학회 창립준비위 웹진
"어디 가서 불자라고 얘기할 수도
갈등하는 세상, 불교에서 답을 구
불교저널 휴심정 황혜성가의 식문화 지화자 가톨릭프레스 오마이뉴스 진흙속의 연꽃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편번호 03060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5길 29 | TEL (02) 734-7336 | FAX (02) 6280-2551
사업자번호 : 101-11-47022 | 등록번호 : 서울, 아05082 | 등록일 : 2007.9.17. | 발행일 2006년1월 21일 | 발행인·편집인 : 이석만
대표 : 이석만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만
불교닷컴은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2008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san2580@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