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숙 여사 "한국어 한글은 한류의 근간"
김정숙 여사 "한국어 한글은 한류의 근간"
  • 조현성 기자
  • 승인 2019.07.10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한국어 교육자 교류의 밤'... "교육자들 통해 한글 전세계 꽃피우길"
▲ 사진=청와대

"한국어와 한글은 한류의 근간이자 가교이다. 교육자들을 통해 한글이 전 세계에 꽃피우길 바란다." 김정숙 여사가 세계 각국에서 외국인들에게 한국어를 가르치는 교육자들을 격려했다.

교육부 문화체육관광부 외교부와 재외동포교육진흥재단과 세종학당, 국립국제교육원, 재외동포재단 등은 9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세계 한국어 교육자 교류의 밤'을 개최했다. 행사에는 해외 한국어, 한글 교육자 512명이 참석했다.

김정숙 여사는 투르크메니스탄, 카자흐스탄, 아랍에미레이트 등 해외 순방지에서 한국어를 배우는 학생들을 만난 경험을 공유하며 현장 교육자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김정숙 여사는 한국에서 공부하는 유학생들을 여러 차례 청와대로 초청했다. 지난 중앙아시아 순방 때는 카자흐스탄 한국어능력시험 응시생들에게 성공을 기원하는 초콜릿을 선물하는 등 외국인의 한글 교육 열풍에 관심을 가져왔다.

행사에서 참가자들은 세계 각국의 현장에서 한국어를 가르치고, 배우면서 느꼈던 생생한 소감을 발표했다.

우리나라 드라마 '대장금' 을 보고 한국어를 배우게 되었다는 태국의 사추콘 깨우추아이 씨, 한국어 공부로 꿈을 이루었다는 인도의 소라비 마이티 씨, 임신 중인 몸으로도 한국어 교원자격증을 취득하기 위해 한국유학을 준비 중이라는 키르키스스탄의 세잇베코파 브롤칸 씨 등이다.

런던 한국학교 배동진 교장은 남북한 동포 자녀들이 한 교실에서 한글로 소통하는 모습에서 언어의 힘을 느꼈다고 했다. 미국 오하이오 한글학교 김인숙 교사는 문화, 가전제품 등 일상 속에서 한류의 인기가 높아져 한국어 클럽에 들어가려는 이들이 대기하고 있을 정도라고 했다.

[기사제보 cetana@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