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불교뉴스 > 불교저널
   
오색 실로 천 조각에 만드는 나만의 꽃
정위 스님 ‘자수정원’
2019년 07월 09일 (화) 15:00:00 박선영 기자 budjn2009@gmail.com
   
▲ 브.레드|1만 5000원

책 전체에 꽃이 피었다. 한땀 한땀 수놓은 자수꽃이다.

수놓기는 분주하고도 무료한 우리 삶의 수행이자 예술 활동이다.

정위 스님은 출가할 때 어머니에게 길쌈한 무명 한 필을 받아 장롱 깊숙이 뒀다가 어느 날 꺼내 꽃 한 줄기를 수놓았다. 한 땀에서 시작해 한 필이 다되도록 무명 위에 갖가지 꽃을 담았다. 꽃도 멀리 있는 꽃이 아니다. 뒷밭 부추꽃과 줄딸기, 부엌 창가에서 피어난 무꽃, 마당에서 고이 기른 야생화 등 눈에 보이는, 스님에게 친근한 꽃이다.

정위 스님은 수 작업을 “오색 실로 천 조각 안에서 마음껏 내 꽃을 만드는 일”이라고 말한다. 그래서인지 하늘거리는 꽃잎, 줄기 휘어진 모습, 각기 다른 초록 잎의 변주를 보고 있으면 생명력이 고스란히 전해진다. 색실을 골라 그저 면을 채우는 것이 아니라 한 땀 한 땀 자연의 모습을 살핀 수행자의 마음이 무명 위에 드러난다.

마땅한 색이 없어 이리저리 맞추다 뜻밖의 아름다움을 발견한 이야기, 잎을 메울지 비울지, 어떤 색을 고를지 하며 허송세월한 에피소드, 바람결에 꺾어진 가지 주워온 이야기 등 스님의 수 이야기를 읽으며 잔잔한 위로와 삶의 지혜를 얻는다.


※ 이 기사는 제휴매체인 <불교저널>에도 실렸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budjn2009@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박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입력시간 : 2019-07-09 15:24:35]  
[최종수정시간 : 2019-07-09 17:17:19]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근 인기기사
조계종 제8대 교육원장에 진우 스
한국불자회의 추진위, ‘자승적폐청
율장에서 바라본 비구니 회장선거
자승 비판한 명진 스님 제적 징계
"이미 떳떳하게 밝혀, 젊은 비구
"국정원, 명진 스님 등 민간사찰
명진 스님 “2008년 이후 조계
대법원도 '불교신문' 거짓 보도
육문 스님 측 호법부에 본각 스님
“선관위 할 일을 종무회의서? 선
불교저널 휴심정 황혜성가의 식문화 지화자 가톨릭프레스 오마이뉴스 진흙속의 연꽃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편번호 03060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5길 29 | TEL (02) 734-7336 | FAX (02) 6280-2551
사업자번호 : 101-11-47022 | 등록번호 : 서울, 아05082 | 등록일 : 2007.9.17. | 발행일 2006년1월 21일 | 발행인·편집인 : 이석만
대표 : 이석만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만
불교닷컴은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2008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san2580@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