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불교뉴스 > 종합
   
[논평]강남 총무원장 현실화, 우려스럽다
민주노총 조계종지부 논평문 전문
2019년 07월 08일 (월) 17:56:11 서현욱 기자 mytrea70@gmail.com

강남 총무원장 현실화, 우려스럽다
- 조계종노조 논평문 -

1. 종단운영이 염려스럽다. 지난 6월 24일(월) 기관지 불교신문 보도에 따르면 총무원장 스님이 종무원 단합대회에서 발언한 ‘바지저고리’와 관련하여 ‘총무부장을 통해 사과’를 했다고 한다.
   이 발언은 ‘강남 실세 원장’이라고 하는 세간의 이야기에 대해 총무원장 스님 나름대로의 의지를 밝힌 것으로 이해되었다. 하지만 여러 소문 끝에 총무부장을 통해 종도들에게 사과를 표명했다는 것이다.
   우리는 당시 발언의 배경이 교구본사주지, 종회의원 등 정치적 이해관계에 의해 형성된 종단 내 강고한 기득권 카르텔에 대한 비판이었음을 기억하고 있다. 한편으로는 정법종단 구현에 대한 의지를 피력한 것이었다고 생각한다. 때문에 금번 총무부장을 통한 사과가 여전히 기득권을 형성하고 있는 세력의 압력에 의해 이루어진 것은 아닌지 의구심이 든다. 이러한 의구심이 사실이라면 종단혁신은 요원한 일임에 분명하다.

2. 더욱이 황당한 일은 ‘바지저고리’ 사과 다음날인 6월 25일(화) 자승스님이 봉은사 템플스테이 체험관 관장으로 추대되었다는 소식이다. 총무원장을 두 번씩이나 역임한 어른으로써 거취가 옹색하다.
   봉은사는 총무원장이 당연직 주지인 직영사찰이다. 직영사찰에 대한 인사권과 운영권은 현 총무원장에게 있다. 이러한 봉은사에 자승스님이 거처를 마련했다는 것에 대해 불교계는 ‘어이가 없고, 해도 너무한다.’는 탄식이 여기저기서 넘쳐난다. 종단의 안정과 소통·화합·혁신을 위한다면 용인되어서는 안 될 일이다.

3. 특히, 자승스님은 감로수 생수비리 의혹에 따른 검찰 고발에도 불구하고 단 한마디 공식 해명이 없다. 오히려 정관계 인사를 접촉하고 있으며, 봉은사를 자신을 비호하는 근거지로 활용하려고 하고 있다. 종단의 시방상주물이며 삼보정재인 사찰을 사유화하고 있다. 과도한 권력욕은 끝이 좋지 않고 추할뿐이다. 또다시 종단을 어지럽힐까 두렵다. 지금이라도 자숙하기를 바랄뿐이다. 끝.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mytrea70@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서현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입력시간 : 2019-07-08 17:56:11]  
[최종수정시간 : 2019-07-08 17:56:11]  

   
기사 댓글 6
전체보기
  • 도둑놈 2019-07-12 12:13:09

    자쓰 데칼코마니가 한놈 있지
    하얀양절에서 어느날 사라진 땡중신고 | 삭제

    • 멱우 2019-07-12 01:20:56

      권모술수가 뛰어나다는 자승이가 여전히 뒷전에서
      조계종단을 좌지우지하며 건재를 과시하고있다
      과연 언제까지 종단과 불자들을 무시하고 우롱하며
      온갖비리를 저지를 것인지 참 기차찰 노릇이다

      이제까지 들어난 비리들만해도 실로 엄청나다
      도박사건.승려폭력사건.선거개입사건.횡령사건등등..
      설정이도 자기가 데려다 총무원장 앉혔다가 안되겠으니
      종회에서 자기뜻대로 탄핵시켜버리는 폭거를 저질렀다

      원행이도 자승이가 적극민다고해서 후보3명이 동시에
      사퇴하고 단독으로 당선됐지만 벌써부터 핫바지소리가
      나오는 마당에 확실한 자기주관이 없으면 순간에간다.신고 | 삭제

      • 강남스타일 2019-07-08 23:38:28

        코엑스에 맛집도 많고, 호텔도 있고,
        분위기 좋은 술집도 즐비하고,
        산 좋고 물 좋은 데 가서 수행하면
        공기는 좋아도 흥이 안 나서
        자꾸 강남 생각뿐...
        다이어트 열심히 해서 신밧드도 가고
        라스베이거스도 가야지~ 앗싸!!!신고 | 삭제

        • 바지사장 2019-07-08 19:21:55

          그러면 안된다신고 | 삭제

          • 원명 주지 2019-07-08 19:18:00

            주지 더하려고 그런다
            할일이 많다 그래서 실세 총무원장 모시고
            함께 가련다신고 | 삭제

            • 비신인거지 2019-07-08 18:25:48

              그 발표를 왜 재산과리인이 하냐고 현 총무원장이당연직 주지인데 재산관리인이 그 권한이 있냐고 국장도 총무원장이 임명하는데 그걸 왜 재산관리인 나부랭이가 해서 이 분란을 만드나. 재산관리인이 주제 넘어서 비ㅇ시 짓하고 양쪽에 쌈시키는거 아니야 재산관리인 바꿔야지신고 | 삭제

              최근 인기기사
              자승 전 원장, ‘임금체불’ 혐의
              통도사 말사 주지 인사 원칙은 '
              “절노예” 파문…32년 강제노동에
              스님 숙소된 템플스테이 체험관
              “불교문화사업단 템플스테이 건립
              [논평]강남 총무원장 현실화, 우
              태고종 원로 중진 간부들 편백운
              [기고]문화재관람료는 납세자가 결
              한국탈핵에너지학회 창립준비위 웹진
              신임 인권위원에 퇴휴 스님 임명
              불교저널 휴심정 황혜성가의 식문화 지화자 가톨릭프레스 오마이뉴스 진흙속의 연꽃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편번호 03060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5길 29 | TEL (02) 734-7336 | FAX (02) 6280-2551
              사업자번호 : 101-11-47022 | 등록번호 : 서울, 아05082 | 등록일 : 2007.9.17. | 발행일 2006년1월 21일 | 발행인·편집인 : 이석만
              대표 : 이석만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만
              불교닷컴은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2008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san2580@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