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불교뉴스 > 불교저널
   
선학원 역사·정체성 확립에 힘써야
2019년 06월 14일 (금) 10:00:00 불교저널 budjn2009@gmail.com

국가보훈처(처장 피우진)는 광복회, 독립기념관과 함께 매달 독립운동가 중 한 명을 ‘이달의 독립운동가’로 선정하고 있다. 6월의 독립운동가는 재단법인 선학원 설립조사 중 한 분인 만해 용운(1879~1944) 스님이다.

국가보훈처는 △불교 혁신 △3·1운동 참여 △민족운동 전개 △저항적인 문학 활동 등을 공적으로 내세우며 만해 스님을 “우리 민족이 낳은 위대한 저항 시인이자 독립투사”로 평가했다.

만해 스님의 공적 사항 중 상당수는 재단법인 선학원과 관련이 있다. 선학원에 주석하던 1921년부터 1931년까지 10여 년간 스님은 6·10만세 운동과 민립대학 설립 운동을 주도하고 신간회 창립에 앞장서는 등 활발하게 민족운동을 펼쳤다. 스님이 주석한 선학원은 3·1운동으로 옥고를 치르던 스님이 출옥을 앞두자 도봉, 석두 스님 등이 앞장서 이판계 수도원으로 설립한 사실은 범어사 신탁재산 환수 소송 판결문에서 이미 확인된 사실이다.

선학원 이사장 법진 스님은 6월 4일 ‘만해 스님 75주기 추모 학술회의’에서 <만해의 독립운동과 선학원>이라는 논문을 발표했다. 법진 스님은 이 논문에서 만해 스님이 선학원 설립 이념과 운영의 상징이었으며, 구심점이었음을 사료를 토대로 명확히 밝혀냈다. 이 논문 발표는 “설립조사가 될 수 없다”거나 “선학원 식객”이라는 등 폄훼가 이어지고 있는 현실에서 선학원 설립조사로서 만해 스님의 위상과 역할을 바로잡는 시의적절하고 의미 있는 작업이다.

논문 발표로 그간의 논란은 불식됐다. 이제부터는 선학원의 설립 이념을 선양하고, 역사성과 정체성을 지키는 일에 더욱 매진해야 한다. 눈앞의 이익을 위해 선학원의 역사성과 정체성을 훼손하며 갈등과 혼란을 부추기는 데 앞장섰던 이들도 이제는 자신을 행적을 참회하고 화합과 발전에 함께해야 할 것이다.


※ 이 기사는 제휴매체인 <불교저널>에도 실렸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budjn2009@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불교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입력시간 : 2019-06-14 10:45:06]  
[최종수정시간 : 2019-06-14 11:57:25]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김소연 2019-06-16 23:51:14

    선학원은 진짜로 이상한 집단이다. 왜 성폭행 사기꾼이 만해를 들먹이나? 법진은 대법원 판결에서 완전 강간범으로 판결이 났는데, 이런 짐승 녀석이 한용운을 욕보이다니! 집어치워라! 이런 강간범은 생긴 겉모습도 거의 육식동물하고 똑같다. 이런 짐승에게 만해를 언급하게 하거나 거기 참석한 인간들은 조만간 똑같은 패륜범에 처해질 것이다신고 | 삭제

    • 이상환 2019-06-16 23:49:49

      더럽고 추악한 법진 성추행자 법진스님이 만해와 선학원을 팔아먹고 있다. 그래야 짐승의 만행을 덮을 수 있다고 생각하는 모양이다신고 | 삭제

      • 이상환 2019-06-16 23:45:56

        더럽고 추악한 법진 성추행자 법진스님이 만해와 선학원을 팔아먹고 있다. 그래야 짐승의 만행을 덮을 수 있다고 생각하는 모양이다그럼 사고가 났을 때 어떤 부분에서 보상을 받을 수 있을까? 당연히 크게는 대인과 대물로 나눌 수 있다. 몸이 다쳤다면 대인배상으로 보험금을 수령할 수 있으며 자동차가 파손된 부분에 대해선 대물 처리를 하여 보상을 받을 수 있다.



        대물은 조금 더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기본적인 차량 수리비, 차량을 이용하지 못하는 기간 동안 사용하는 차량 렌트비, 또는 대차비용으로 렌트비의 약 30%를 지급, 중고차 감가상신고 | 삭제

        최근 인기기사
        배수진 친 원행 총무원장?
        “회주 월급 받고, 유치원 행정직
        전 총무원 문화부장 종민 스님 입
        “로비로 수사망 빠져 나가려 하나
        “자승 스님 고발은 종단 위계 확
        공개소환조사 요구에도 자승 전 원
        동국대 승려교수 "세월호 불교인
        태고종 호법원 "편백운 전 원장
        조계종 중앙종회, 제215회 임시
        BTN 제작 다큐 ‘사명대사’ 2
        불교저널 휴심정 황혜성가의 식문화 지화자 가톨릭프레스 오마이뉴스 진흙속의 연꽃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편번호 03060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5길 29 | TEL (02) 734-7336 | FAX (02) 6280-2551
        사업자번호 : 101-11-47022 | 등록번호 : 서울, 아05082 | 등록일 : 2007.9.17. | 발행일 2006년1월 21일 | 발행인·편집인 : 이석만
        대표 : 이석만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만
        불교닷컴은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2008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san2580@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