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불교뉴스 > 불교저널
   
‘두 그루 나무 아래에서 수행하는 승려상’
2019년 06월 10일 (월) 18:00:00 이창윤 기자 budjn2009@gmail.com
   
▲ 경주 남산 탑곡 마애불상군(보물 제201호) 동쪽 면에 새겨진 ‘두 그루 나무 아래에서 수행하는 승려상’. ⓒ 이창윤

경주 남산 탑골 옥룡암에는 네 면에 불보살과 비천, 스님, 사자, 탑 등을 가득 새긴 커다란 바위가 있습니다. ‘두 그루 나무 아래에서 수행하는 승려상’은 이 바위 동쪽 면에 새겨져 있습니다. 이 상을 바라보고 있노라면 보리수 아래에서 목숨을 건 수행 끝에 위없는 깨달음을 성취한 석가모니 부처님의 모습이 떠오릅니다. 그 옛날 통일신라시대 스님들도 위대한 스승처럼, 따뜻한 햇살이 내리 비치는 경주 남산 기슭의 어느 나무 아래에서 깊은 선정에 들었을까요? 번잡한 왕경을 떠나 새들의 지저귐만 들리는 한적한 숲에서 수행에 힘썼을 스님을 보는 것 같아 마음이 숙연해집니다.


※ 이 기사는 제휴매체인 <불교저널>에도 실렸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budjn2009@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이창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입력시간 : 2019-06-10 18:29:38]  
[최종수정시간 : 2019-06-13 12:31:29]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근 인기기사
"이미 떳떳하게 밝혀, 젊은 비구
명진 스님 “2008년 이후 조계
육문 스님 측 호법부에 본각 스님
대선 후보 선호도 3위 조국 등극
“국고보조금으로 달력 만들어 사찰
종원·원두 스님 특별재심 심사 보
입법부가 사법부 수장 불신임하나
종립학교관리위 ‘동국대 감사후보
선정하라 5
생활철학으로 변모한 ‘유식’
불교저널 휴심정 황혜성가의 식문화 지화자 가톨릭프레스 오마이뉴스 진흙속의 연꽃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편번호 03060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5길 29 | TEL (02) 734-7336 | FAX (02) 6280-2551
사업자번호 : 101-11-47022 | 등록번호 : 서울, 아05082 | 등록일 : 2007.9.17. | 발행일 2006년1월 21일 | 발행인·편집인 : 이석만
대표 : 이석만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만
불교닷컴은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2008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san2580@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