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대 경주캠, 고 최종근 하사에 명예졸업장
동국대 경주캠, 고 최종근 하사에 명예졸업장
  • 조현성 기자
  • 승인 2019.05.31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 교내 정각원서 위령제 엄수
▲ 고 최종근 하사 영전에 헌화하고 있는 학생들. <사진=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소말리아 아덴만 해역과 인도양에서 선박 안전항해 지원 작전 수행 후 복귀해 환영행사 도중 순직한 고 최종근 하사의 위령제가 최 하사의 모교인 동국대학교에서 엄수됐다.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총장 이대원)는 30일 교내 정각원에서 고 최종근 하사 위령제를 봉행했다. 이날 위령제에는 고 최 하사의 유족과 교직원, 학생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대원 동국대 경주캠퍼스 총장은 고인의 아버지에게 최 하사의 명예졸업장을 전달했다. 이대원 총장은 “채우지 못한 학업을 ‘명예졸업장’이라는 이름으로 돌려주려 한다. 평소 착한 성품처럼 저승에서도 학우들의 건승을 빌어달라”고 했다.

최종근 하사의 학과 동기생 박세웅 학생은 추도사에서 “동기와 선후배가 부모님에게는 아들과 딸, 동생에게는 오빠가 되어 주겠다. 너를 기억하기 위해 많은 사람이 참석한 것처럼 결코 외로운 존재가 아니라는 걸 잊지 말아 달라”고 했다.

최 하사는 2016년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경영학부에 입학했다. 해군에 입대한 최 하사는 홋줄 사고 당시 전역을 1개월 앞두고 있었다.

[기사제보 cetana@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