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불교뉴스 > 부산울산경남
   
통도사, 차기주지에 방장급 현문 스님 추천
"방장급 스님이 주지 되면 현 방장 성파 스님 힘은 현저히 위축될 것"
2019년 05월 29일 (수) 10:11:55 김원행 기자 osogaso@gmail.com

 통도사 차기 주지에 현문스님이 추천됐다. 현문 스님은 현 방장 성파 스님과 지난해 통도사 방장직분을 놓고 힘겨루기 끝에 사퇴한 후 사실상 통도사 뒷방 실세로 통했다. 방장(方丈)급 스님이 주지가 된 셈이다.

 29일 영축총림 통도사 방장 성파 스님은 <불교닷컴>에 "현문스님을 통도사 주지로 추천했다."며 "총무원에서 승인이 날지 어떨지 모르겠다."고 짧게 밝혔다.

 앞서 <불교닷컴>은 지난 28일 오후 현문 스님에게 문자메시지를 통해 "직접 통도사 주지직분을 맡을 의향이 있는지?" 물었으나 답변하지 않았다.

 성파 스님을 방장으로 옹립하는데 기여한 정우 스님은 지난 28일 <불교닷컴>과의 통화에서 "이번엔 (현)방장스님께서 (지난해 영축총림 방장 선출 당시)방장을 사양한 현문 스님의 의견을 존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문 스님 차기주지 추천 소식에 복수의 스님들은 우려와 기대 의견을 피력했다.

 A스님은 "그동안 주지 후보로 거론된 우학 스님, 명 신스님 등을 '주지 검증'이라는 명분으로 올려놓고 쳐내는 방식을 쓴 것 아니냐?"라는 평가를 했다.

 B스님은 "현문 스님이 통도사 안정을 도모해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힌 반면 C스님은 "방장급 스님이 주지가 되면 현 방장 성파 스님 힘은 현저히 위축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품신 서류가 조계종 총무원에 올라가면 총무원장은 별다른 하자가 없는 한 주지를 임명한다. 현문 스님은 1966년 명근 스님을 은사로 출가했다. 그해 월하 스님을 계사로 사미계를, 1970년 월하 스님을 계사로 구족계를 수지했다. 통도사 주지를 역임했다.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김원행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입력시간 : 2019-05-29 10:11:55]  
[최종수정시간 : 2019-05-29 10:16:31]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방장급 2019-06-03 12:59:35

    그런말 하는거는 아니지.
    엄염이 방장큰스님께서 계시는데
    내가보긴 방장큰스님 잘 시봉하실듯한데
    두고보십시다신고 | 삭제

    • 오호통제 2019-05-31 10:13:23

      대학 근처에도 가지못한 이가 이사장 하고
      정식 제방선원입방며 사교이력 거친 이가 뉘가 있나?
      오갈때 없어 자신무게로 산 속 기왓집에 눌러 산것 뿐인데..
      웬!..주지방장 소임자격이 있는가? 한마듸로 부끄러워들 해라!

      지난날 노천시대는 그러다 하더라도 사실 댁네들
      공부수행에는 거리가 멀어 잖아..사십대는 전무하고 오십대가
      똘마이짓 하고 살잖아 생각해 봐라! 한심천만한 집단이 아니더냐?
      시험을 치루던지, 남방에 정식비구를 수입 하던지 해라.신고 | 삭제신고 | 삭제

      • 반장선거 2019-05-30 01:04:52

        방장이고 주지고 다 없애라
        어휴 한심한
        사회나가면 암것도 아닌것들이 개폼은 다잡고 ㅈㄹ
        땀흘려 노동하고 그래도 시간이 남거든 그땐 참선을 하든 경전을 읽든 제발 부끄러운줄 아시라신고 | 삭제

        • 신평 만세운동 2019-05-29 22:30:57

          ㅇㅊ 들이 다잡고 있네 ㅂㅈ ㅈㅈ신고 | 삭제

          최근 인기기사
          배수진 친 원행 총무원장?
          “회주 월급 받고, 유치원 행정직
          전 총무원 문화부장 종민 스님 입
          “로비로 수사망 빠져 나가려 하나
          “자승 스님 고발은 종단 위계 확
          공개소환조사 요구에도 자승 전 원
          동국대 승려교수 "세월호 불교인
          태고종 호법원 "편백운 전 원장
          조계종 중앙종회, 제215회 임시
          BTN 제작 다큐 ‘사명대사’ 2
          불교저널 휴심정 황혜성가의 식문화 지화자 가톨릭프레스 오마이뉴스 진흙속의 연꽃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편번호 03060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5길 29 | TEL (02) 734-7336 | FAX (02) 6280-2551
          사업자번호 : 101-11-47022 | 등록번호 : 서울, 아05082 | 등록일 : 2007.9.17. | 발행일 2006년1월 21일 | 발행인·편집인 : 이석만
          대표 : 이석만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만
          불교닷컴은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2008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san2580@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