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불교뉴스 > 종합
   
서울고검, 편백운 전 원장 수사 재기 명령
'배임' 부분 재수사 지시...태고종 중앙종회 "새 총무원장 선출로 안정 도모"
2019년 05월 22일 (수) 10:58:09 조현성 기자 cetana@gmail.com

서울고법이 한국불교태고종 편백운 전 총무원장 관련 서울중앙지검에 재수사를 명령했다.

앞서 지난달 4일 서울중앙지검이 편 전 원장을 '혐의없음' 처분하자 고발인인 중앙종회가 서울고검에 항고했다.
 
태고종 중앙종회(의장 도광 스님)는 최근 "서울고검에서 지방검찰의 불기소 처분이 잘못됐다면서 재수사를 명령했다. 다행스러운 일"이라는 입장문을 발표했다. (입장문 전문 보기)

중앙종회는 "지난 3월 14일 편백운 대상 중앙종회의 불신임과 이어진 원로회의 최종인준은 검찰의 기소여부와는 별개"라고 했다.

이어서 "편백운 총무원장 불신임은 종헌 종법위반과 허위사실 유포, 종도 음해, 중앙종회 기망, 허위문서 작성과 행사, 종도 명예훼손, 도덕적 문제, 총무원장의 권한을 넘은 선출직 부원장 해임주장과 지방종무원장 면직 행위, 인임직 부장을 직권남용으로 인준을 받지 않은채 임명하는 등의 확인되고 문서로 증빙된 사실등에 기인한 것"이라고 했다.

중앙종회는 "(편백운 전 원장의) 배임 혐의 사법처리 여부와 관계없이 종단 공금을 불법 집행한 결과 손실된 민사 책임은 편백운이 져야한다"고 했다.

이와 관련, 편백운 전 원장 측은 소송을 통해 손실금을 회수하겠다고 항변하고 있다.

중앙종회는 "(편백운 전 원장 바람대로) 회수한다 해도 종법에 규정된 회계원칙을 어겼다. 이에 따른 내부 회계문서도 허위로 작성한 책임은 불신임의 정당한 사유"라고 했다.

그러면서 "편백운 전 원장 측이 탄원서를 스스로 작성해 중앙종회의원을 찿아 다니고 있다. 그러나 새 총무원장이 선출되면 종단은 급속히 안정의 길로 갈 것"이라고 했다.

함께 공개한 탄원서로 보이는 문서에는 "총무원장 불신임 결의가 허위 사실로 인한 것이었다는 점이 밝혀진 이상"이 적시돼 있다.

한편, 편백운 전 총무원장 측은 "종단사태 원인은 총무원장 업무상배임 및 횡령이다. 종회가 검찰에 고발한 사건이 총무원장의 '혐의 없음'으로 처분결정이 났으면 도광 의장은 사과하고 책임을 지고 물러나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대전지방검찰청은 편백운 전 원장이 종회사무국장 연수 스님을 상대로 고소한 명예훼손 혐의 관련 '혐의없음' 처분을 내렸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cetana@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관련기사
· 태고종 총무원장 선거인단 자격심사 완료· 편백운 전 총무원장 "보궐선거? 인정 못해"
조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입력시간 : 2019-05-22 10:58:09]  
[최종수정시간 : 2019-05-22 16:14:30]  

   
기사 댓글 6
전체보기
  • 정말 동네놀이터도 아니고 2019-05-25 19:20:49

    한국불교신문에 논평 건의 소견 취재 드리는말등등 모든것은
    다 전총무부장 전편집국장 전신문사사장 등등

    몇및사람이 돌려가면서 논평하고 취재하고
    곤란하면 합동 취재반 그렇게 떳떳하게 말못할거면
    취재라는 단어를 쓰지말던가

    정말 가지가지하네

    합동 취재반 누구누구 이렇게라도 쓰기힘듬?

    그리고 그렇게 논평받거나 평가를 못할정도로
    인맥도 없고 지지자도 없음?

    정말 한심하고 대단한사람들이라는 생각만 드네

    쭉 한번 직접들 보시라고요

    합동취재반 무슨편지 무슨기획 죄다 2~3명이서 돌려가면서

    개인블러그 올리는것도 아니고.신고 | 삭제

    • 사람답게 이야기하자 2019-05-24 19:26:21

      한국불교 태고종 전 총무원장 및 전관계자 여러분
      그렇게 한굴불교신문에 남비방 거짓기사 홍보용기사만 쓰지마시고요

      자신있고 당당하면 불교닷컴처럼 댓글을 열어보세요

      아니 서로서로 누가 잘했는지를 공개적으로 한번해보면 좋을것같은데

      불교신문사 불교닷컴있지만

      우리도 종단지에서 댓글좀 써봅시다

      그렇게 자신없어요?

      그러면서 자기주장들이 다맞는거에요

      대다수 사람들이 당신들을 지지하지 않는데요?

      아니 정부기관이 돈을 쓰는데

      마음대로 쓰고 마음대로 정책을 바꾸면 어떻게
      나라가 움직입니까?

      태고종도 마찬가지입니다?
      틀렸나요?신고 | 삭제

      • 그들만의세상속 전총무원사람들 2019-05-24 19:20:12

        얼굴에 악만 남은사람들
        남비방을 떠나서 일반인도 안쓰는 용어를 써가며
        종단지인 한국불교신문사를
        어느 개인 블러그보다 못하는신문사로
        만들어버리는 사람들
        본인들도 알고 있겠지요

        그리고 자기들에 존재을 보존하기위해서
        도움만 된다면 어느 누구나 끌여드려서 이익을 보려는 사람들

        사람은 마음에 의해서 행동과 운명이 정해져있어요
        누구보다도 잘아실분들인데

        내가 정당하다?
        내가 옳다?
        본인들이 정의를 내리나요?

        당신들이 한국불교신문에 써 놓은 찌라시을 잘봐요
        당신들이 수행자입니까?
        직장인들이지

        제발 수행 좀 하세요.
        입구막지마시고신고 | 삭제

        • 가세가세 징역가세~~ 2019-05-22 20:05:52

          범계중들은 헛공부 했네 붓다를 따른게 아니라 돈을신고 | 삭제

          • 법치국가임을 보여주세요. 2019-05-22 12:26:13

            국법이 제대로 작동되는 거 같습니다.
            공공성이 매우강한 조계종도 엄정히 수사하여 국법이 살아 있음을 국민께 보여주세요.신고 | 삭제

            • 불자 2019-05-22 11:37:57

              여법한 정법수사결과 기대합니다신고 | 삭제


              최근 인기기사
              조계종 제8대 교육원장에 진우 스
              한국불자회의 추진위, ‘자승적폐청
              율장에서 바라본 비구니 회장선거
              자승 비판한 명진 스님 제적 징계
              "이미 떳떳하게 밝혀, 젊은 비구
              "국정원, 명진 스님 등 민간사찰
              명진 스님 “2008년 이후 조계
              대법원도 '불교신문' 거짓 보도
              육문 스님 측 호법부에 본각 스님
              “선관위 할 일을 종무회의서? 선
              불교저널 휴심정 황혜성가의 식문화 지화자 가톨릭프레스 오마이뉴스 진흙속의 연꽃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편번호 03060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5길 29 | TEL (02) 734-7336 | FAX (02) 6280-2551
              사업자번호 : 101-11-47022 | 등록번호 : 서울, 아05082 | 등록일 : 2007.9.17. | 발행일 2006년1월 21일 | 발행인·편집인 : 이석만
              대표 : 이석만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만
              불교닷컴은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2008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san2580@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