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도사 교통사고 1명 사망 12명 중경상
통도사 교통사고 1명 사망 12명 중경상
  • 김원행 기자
  • 승인 2019.05.12 16:44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0대 중반 노인이 몰던 자동차에 1명이 숨지고 12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양산경찰서와 통도사 등에 따르면 12일 낮 12시 50분경 통도사 산문 근처 경내 도로에서 김모(75. 남)씨가 몰던 승용차가 도로 우측 편에 앉아 쉬거나 걷고 있던 김씨 등 13명을 잇달아 치었다.

 이 사고로 40대 여성 1명 사망, 8명 중상, 4명 경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긴급 후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사고 당시 통도사는 '부처님 오신 날'을 맞아 경내 도로는 극심한 정체현상을 빚는 가운데 도보 방문객들이 무풍한송로를 따라 만원인 상태였다.

 경찰은 사고운전자가 급발진을 주장하고 있는 가운데, 운전자가 운전미숙으로 급하게 가속페달을 밟았을 가능성이 매우 높은 것으로 보고 면밀히 조사 중이다.

 한편 통도사는 매년 '부처님 오신 날'을 맞아 경내 도로 일방통행화와 교통안전을 위해 만전을 기해왔다.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세음보살 2019-05-13 15:01:37
사고운전자가 통도사 신도 아니면 문제

2019-05-12 22:33:02
절이 뭘 했다고?
운전자를 탓해요.

한치앞도 못보면서 무슨 중생을 2019-05-12 21:53:58
사찰 통행료 걷어서 어디다 쓰는지
신도들 위한 안전 매뉴얼도 없는지
연등만 주렁주렁 달게 아니라 절도 제발 새롭게 태어나기를
돌아가신분들께 죄송한 마음 있다면 ㅠㅠ

설마 오늘 안전보다는 다른데 정신 쏟은건 아니겠죠.

부디 좋은곳으로 가시길 나무아미타불-()-